HOME 야구 KBO
'5이닝 2실점 황동하 데뷔 첫 승 활약' 선두 KIA, NC에 7:2 승리로 3연승
정현규 기자 | 2024.05.18 22:41
KIA 황동하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새로운 선발투수를 발굴하며 선두 질주를 계속했다.

KIA는 18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방문경기에서 선발 황동하의 호투 속에 장단 10안타를 몰아쳐 7-2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1위 KIA는 고공비행을 이어갔고 2연패를 당한 NC는 공동 2위에서 3위로 한 계단 밀려났다.

선발 대결에서 KIA가 주도권을 잡았다. KIA 선발로 나선 2년차 황동하는 5이닝 동안 삼진 2개를 곁들이며 5안타 2사사구 2실점으로 막아 데뷔 첫승을 거뒀다.

지난해 입단한 황동하는 그동안 선발과 구원을 오가며 19경기에 등판했으나 승리 없이 5패만 기록했었다.

반면 NC의 베테랑 선발투수 이재학은 4회까지 5안타와 볼넷 4개로 5실점 해 패전투수가 됐다.

KIA는 1회초 1사 1,2루에서 최형우가 우익선상 3루타를 터뜨려 2-0으로 앞섰다.

NC는 공수 교대 후 메튜 데이비슨이 좌중월 투런홈런을 쏘아 올려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KIA는 4회초 무사 만루에서 박찬호와 김도영의 연속 안타와 후속 땅볼로 3점을 뽑아 다시 5-2로 앞섰다.

KIA는 6회에도 김도영의 적시타 등으로 2점을 보태 확실한 승기를 잡았다.

손목 부상을 당한 뒤 나흘 만에 선발 출장한 김도영은 4타수 3안타 2타점 1도루로 맹활약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