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김범석, 첫 연타석 대포 폭발…LG는 kt 추격 뿌리치고 7:6 진땀승
정현규 기자 | 2024.05.18 22:34
LG 김범석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kt wiz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2연승을 거뒀다.

LG는 1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wiz와 방문경기에서 선발 최원태의 호투 속에 김범석이 홈런 두 방을 터뜨려 7-6으로 승리했다.

LG는 선발 최원태가 6이닝을 5안타 2실점으로 막는 가운데 중반까지 주도권을 잡았다.

2회초 오지환과 구본혁의 연속 2루타로 선취점을 뽑은 LG는 허도환의 적시타와 박해민의 희생플라이가 이어져 3-0으로 앞섰다.

3회에는 김범석의 솔로홈런에 이어 허도환의 적시타로 2점을 보탰고 5회초에는 다시 김범석이 투런홈런을 터뜨려 7-0으로 달아났다. 지난해 입단한 김범석이 연타석 홈런을 날린 것은 처음이다.

kt는 5회말 신본기의 솔로아치로 1점을 만회한 뒤 6회말 다시 신본기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뽑아 2-7로 추격했다.

8회에는 2사 만루에서 조용호의 내야안타에 이어 김민혁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려 5-7로 따라붙었다.

kt는 9회말에도 황재균의 적시타로 6-7로 추격한 뒤 무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신본기가 인필드플라이로 잡힌 뒤 조용호와 천성호가 연속 내야땅볼로 아웃돼 1점 차를 극복하지 못했다.

막판 천금 같은 역전 기회를 놓친 kt는 3연패를 당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