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한국 사령탑 후보' 마쉬 감독, 캐나다 축구 국가대표팀 지휘봉 들어
강종훈 기자 | 2024.05.14 17:09
제시 마쉬 캐나다 축구대표팀 감독 [캐나다축구협회 SNS 캡처]

한국 축구대표팀의 차기 감독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제시 마쉬 전 리즈 유나이티드(잉글랜드) 감독이 캐나다 지휘봉을 잡는다.

캐나다축구협회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마쉬 감독을 캐나다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마쉬 감독은 곧바로 대표팀 업무를 시작하며 2026 북중미 월드컵까지 캐나다를 이끈다.

마쉬 감독은 캐나다축구협회를 통해 "홈에서 열리는 월드컵을 준비하는 캐나다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게 돼 엄청난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새로운 리더십과 역동적인 캐나다 축구선수들의 잠재력은 나에게 영감을 줬다"며 "나는 막중한 책임감을 감당할 준비가 됐다"고 덧붙였다.

캐나다는 내달 21일 열리는 2024 코파 아메리카 개막전에서 아르헨티나와 맞붙는다. 이에 앞서 다음달 7일 네덜란드, 10일 프랑스와 평가전을 치른다.

앞서 마쉬 감독은 한국 축구대표팀 차기 감독 유력 후보로 언급되기도 했다.

마쉬 감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이끌며 두 차례 리그 우승을 지휘해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잘츠부르크에서 한국 대표팀 주축 공격수인 황희찬(울버햄프턴)과 함께한 인연도 있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지난달 마쉬 감독과 영국 런던에서 직접 만나 연봉 등 세부 계약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협상은 최종 결렬됐다.

대한축구협회의 1순위 감독 후보로 언급됐던 마쉬 감독이 캐나다와 손을 잡으면서 차순위 사령탑 후보들과의 조율 상황에도 눈길이 쏠린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