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박지훈, 정관장과 FA 3년 계약…첫 해 보수 5억 5천만 원
이진원 기자 | 2024.05.13 22:20
박지훈(C)정관장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은 프로농구 박지훈이 안양 정관장에 남는다.

정관장 구단은 13일 가드 박지훈과 계약 기간 3년에 첫해 보수 5억 5천만 원(인센티브 1억 1천만 원 포함)에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정관장은 2023-2024 시즌 주축 선수와 외국인 선수들의 부상과 교체로 정규 시즌을 9위로 마쳐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했다.

박지훈은 팀의 어려움 속에서도 53경기에 출전, 평균 29분을 소화하며 12.1득점, 3.6리바운드, 4.4도움을 기록, KBL공헌도 전체 3위(가드 포지션 2위)로 프로농구 데뷔 이래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박지훈은 구단을 통해 "평소 양희종 코치님을 롤 모델로 생각했고 이번 결정에도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며 "기존 선수들과의 호흡을 강화하고 곧 11월 제대 후 합류할 변준형, 한승희 선수와 함께 안양의 영광을 재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