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축구협회, 새 사령탑 선정 '신중 모드'…"아직 깨진 협상 없다"
강종훈 기자 | 2024.05.13 05:34
정해성 축구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2일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에서 제5차 전력강화위원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가 새로운 축구대표팀 사령탑 선임에 '신중 모드'를 이어가고 있다. 시간에 쫓겨 불리한 협상을 하지 않겠다는 게 축구협회의 입장이다.

축구협회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12일 "차기 사령탑 후보군에 있는 지도자 가운데 협상이 종결된 상황은 아직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여전히 협상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감독 측에서 시간을 좀 더 달라는 의사를 전달해 왔고, 축구협회도 다음 주중까지 연락을 기다리기로 했다"고 귀띔했다.

이에 대해 축구협회 관계자는 "현재 진행되는 상황을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아직 어떤 결론도 내려진 것은 없다"라며 "시간에 쫓겨 협상하게 되면 사령탑 후보들에게 끌려가게 될 수 있어 신중히 처리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축구협회는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 경질 이후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사령탑 후보군 11명(국내 4명·해외 7명)을 대상으로 검토에 들어간 뒤 외국인 사령탑 3∼4명을 최종 후보군으로 추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지난달부터 최종 후보들과 면담을 실시했고, 축구협회는 이들 후보군을 1∼4순위로 놓고 1순위 후보부터 세부 협상을 시작했다.

1순위 후보와의 협상이 결렬되면 차순위 후보와 협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축구협회는 최종 후보군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미국 출신의 제시 마쉬 전 리즈 유나이티드(잉글랜드) 감독이 1순위라는 소문이 축구계에 널리 퍼진 상태다.

정 위원장은 지난달 마쉬 감독과 영국 런던에서 직접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마쉬 감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이끌고 두 차례 리그 우승을 지휘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은 감독이다.

잘츠부르크에서 황희찬(울버햄프턴)과 함께한 인연도 있다. 다만 A대표팀 지휘 경력은 없다.

축구협회는 협상 매뉴얼에 따라 마쉬 감독과 연봉 등 세부 계약의 협의를 이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가 고려하는 차기 대표팀 감독의 연봉은 150만∼200만 달러(세전 기준) 수준이다.

여기에 세금을 포함하면 세전 기준의 1.9배 이상으로 액수가 증가한다.

세전 20억 원 수준의 연봉이면 축구협회가 부담하는 실제 연봉은 40억 원에 가까운 액수로 늘어나는 셈이다.

다만 세부 협상이 길어지면 6월에 예정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5∼6차전 준비에도 차질이 불가피해 축구협회로서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