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해외농구
'신인류' 웸반야마, 역대 6번째 만장일치 신인왕...NBA 역사를 새로 쓴다
이진원 기자 | 2024.05.07 12:36
빅토르 웸반야마 [AFP=연합뉴스]

'신인류' 빅터 웸반야마(샌안토니오)가 이견 없이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최고 활약을 보여준 신인 선수로 인정받았다.

NBA 사무국은 7일(한국시간) 웸반야마가 만장일치로 2023-2024시즌 신인상 수상자로 뽑혔다고 밝혔다.

웸반야마는 총 투표수 99표를 모두 1위 표로 싹쓸이해 최고점인 495점을 받았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의 쳇 홈그렌이 2위 표 98표, 3위 표 1표를 받아 295점으로 뒤를 이었다.

신인상 투표에서 만장일치가 나온 건 1984년 랄프 샘프슨, 1990년 데이비드 로빈슨, 2011년 블레이크 그리핀(이상 은퇴), 2013년 데이미언 릴러드(현 밀워키), 2016년 칼앤서니 타운스(미네소타)에 이어 이번이 여섯 번째다.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샌안토니오 스퍼스에 입단한 웸반야마는 이디 대학시절부터 '세기의 재능'으로 불렸다. 220㎝가 넘는 신장에도 드리블 중 안정적으로 슈팅을 생산하는 등 가드, 포워드와 같은 움직임을 보여줬다.

양팔을 쭉 뻗었을 때 측정한 길이가 무려 243㎝에 달해 수비에서도 대단한 잠재력을 지녔다는 평을 들었다. 실제로 쟁쟁한 NBA 골 밑 자원들을 높이로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냥 제자리에서 팔을 들기만 해도 워낙 높아 점프 없이 상대의 슛을 쳐내는 장면이 자주 포착됐다.

웸반야마는 데뷔 시즌 71경기에 출전, 평균 30분가량 뛰며 21.4점, 10.6리바운드, 3.9어시스트, 3.6블록슛을 기록했다. 필드골 성공률은 46.5%, 3점 성공률은 32.5%였다. 그가 기록한 평균 3.6블록슛은 최근 8시즌간 최고 수치였다.

하산 화이트사이드가 2015-2016시즌 매 경기 29분가량 뛰며 3.7블록슛을 찍은 이후 웸반야마보다 많은 평균 블록슛을 낸 선수는 없다.

신인 선수가 블록슛 부문에서 1위에 오른 건 1986년 마누트 볼 이후 처음이다.

특히 골 밑 수비에서 탁월한 모습을 보여줬다. 림에서 1.8m 떨어진 지점까지 웸반야마가 막은 선수들의 필드골 성공률은 53.4%로 억제됐다. 이 선수들의 본래 성공률은 64.5%로 집계됐다.

웸반야마는 그레그 포퍼비치 감독이 지도한 선수 중 신인상을 받은 세 번째 샌안토니오 선수로 기록됐다. 앞서 1990년 로빈슨, 1998년 팀 덩컨이 이 상을 받았다.

AFP통신에 따르면 웸반야마는 NBA 중계 방송사 TNT와 인터뷰에서 "내 목표는 팀을 최고로 만드는 것이고, 매년 성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노력을 쏟은 부문은 경기 운영과 성공률 높은 슛을 던지는 것이었다. 또 30∼35분 이상 소화하기 위해 몸 상태를 끌어올려야 했고, 체력 측면에서도 큰 발전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경기력 발전을 위해) 준비해놓은 계획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