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15세 이효송' JLPGA 투어 역대 최연소 우승 기염
홍성욱 기자 | 2024.05.05 21:43
이효송 [대한골프협회 제공]

15세 아마추어 이효송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메이저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거두고 여러 진기록을 세웠다.

이효송은 5일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J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살롱파스컵(총상금 1억2천만 엔)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한 이효송은 쟁쟁한 프로들을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우승은 아직 없다.

일본 골프다이제스트 등에 따르면 2008년 11월 11일생으로 15세 176일의 나이에 우승한 이효송은 JLPGA 투어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2014년 가쓰 미나미(일본)의 15세 293일이었다.

한국 아마추어 선수의 JLPGA 투어 우승은 2012년 김효주 이후 두 번째다. JLPGA 투어 아마추어 우승도 역대 8번째에 불과하다.

한국 선수의 J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제패는 2019년 12월 리코컵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배선우 이후 4년 5개월 만이다. 올 시즌 한국 선수의 JLPGA 투어 첫 우승이기도 하다.

이효송은 대회를 마치고 "일본의 메이저 대회 우승을 하게 돼서 매우 영광이고 기쁘고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아마추어 자격으로 이렇게 큰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매우 설레고 기뻤다"며 "큰 욕심을 내지 않고 하루하루 제 플레이에 집중하고 3퍼트를 하지 말자는 것이 목표였다"고 말했다.

승부를 결정지은 18번 홀(파5) 이글에 대해선 "17번 홀까지 3언더파를 기록한 상황에서 이글을 노리는 승부를 걸어봐야겠다는 생각이었다"며 "티샷, 세컨드샷, 이글 퍼트까지 공략한 대로 결과가 나왔다"고 만족해했다.

이날 이효송은 한일 투어 상금왕인 이예원, 야마시타 미유(일본)의 경쟁 구도를 깨고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뒀다.

단독 선두 이예원과 7타 차 공동 10위에서 4라운드를 시작한 이효송은 보기 없이 버디 2개로 전반을 마쳤다.

12∼16번 홀에서 버디와 보기를 2개씩 맞바꾼 이효송은 17번 홀(파3)에서 버디를 낚았다. 그러고는 18번 홀(파5)에서 과감한 2온에 성공한 뒤 이글 퍼트를 떨어트려 선두 대열에 합류했다.

우승 경쟁을 벌이던 이예원과 야마시타, 사쿠마 슈리(일본)가 스스로 무너지면서 이효송은 연장전 없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아마추어 신분이라 우승 상금(2천400만엔)은 받지 못한다.

최종 라운드 7타 차 뒤집기 우승은 JLPGA 투어 메이저대회 사상 최다 타수 차 역전 우승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예원은 버디 3개에 보기 7개를 쏟아내며 4타를 잃고 단독 3위(6언더파 282타)로 대회를 마쳤다.

사쿠마가 단독 2위(7언더파 281타), 야마시타가 신지애와 공동 4위(5언더파 283타)다. 6위는 배선우(4언더파 284타)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