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수비 하나로 경기 분위기 바꾼 '리베로 김해란' 선수 은퇴 결정
홍성욱 기자 | 2024.05.05 15:56
환호하는 김해란. (C)KOVO

명품 수비 하나로 경기 분위기를 바꿨던 리베로의 대명사 김해란이 정든 배구 코트를 떠난다.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는 5일 리베로 김해란이 2023-2024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김해란은 지난 2002년 마산제일여고를 졸업하고 한국도로공사에 입단해 프로배구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KGC인삼공사를 거쳐 2017-2018시즌 흥국생명으로 FA(프리에이전트) 이적해 2018-2019시즌에서 생애 첫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김해란은 데뷔 이후 2023-2024시즌까지 출산을 위해 잠시 코트를 떠났던 2021-2022시즌을 제외한 19시즌 동안 코트에서 뛰었다. 출산 직후 복귀한 2022-2023시즌에도 35경기에 출전하며 전성기 기량을 선보였다.

특히 2015-2016시즌에는 여자배구 최초로 수비 10,000개를 달성했고, 2023-2024시즌에는 디그 성공 11,003개를 기록하며 한국 여자배구 역사에 살아있는 전설로 남았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무릎 통증으로 더이상 코트에서 뛰기 어렵다는 김해란 선수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 그동안 팀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친 김해란 선수의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해란 선수가 은퇴 후에도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수술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제 2의 배구 인생을 준비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도울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해란은 “마지막 순간까지 코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며 “은퇴 결정이 쉽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많이 응원해 주신 팬들과 선수생활을 지원해 준 구단에게 감사드린다. 지금까지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는 리베로 김해란으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 며 은퇴 소감을 전했다.

흥국생명은 2024-2025 시즌 중 김해란의 은퇴식을 열기로 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