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고우석, 마이애미행…'1대 4' 대형 트레이드에 포함
정현규 기자 | 2024.05.05 08:34
고우석 (서울=연합뉴스)

올 시즌을 앞두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계약한 뒤 줄곧 마이너리그에 머물렀던 고우석이 트레이드 됐다. 

디애슬레틱과 MLB닷컴 등 미국 언론은 4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와 마이애미 말린스가 '1대 4' 대형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ESPN의 제프 파산 기자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샌디에이고가 올스타 내야수 루이스 아라에스를 영입하기 위해 고우석과 유망주 3명을 마이애미에 내줄 것이다. 트레이드 마지막 단계로 의료 기록을 검토 중이며, 조만간 합의에 이를 것"이라고 전했다.

고우석과 함께 트레이드 카드에 포함된 선수는 외야수 딜런 헤드, 외야수 제이컵 마시, 내야수 네이선 마토렐라다.

고우석을 포함한 이들 4명은 아직 한 번도 빅리그 무대를 밟지 못했다.

고우석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KBO리그 원소속팀 LG 트윈스 동의를 얻어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었다. 계약 조건은 2+1년 최대 700만 달러였다.

그러나 시범 경기에서 부진한 탓에 지난 3월 샌디에이고 선수단과 함께 MLB 서울 시리즈에 동행했다가 개막 로스터에서 탈락하는 아픔을 맛봤다.

개막 이후에는 샌디에이고 산하 더블A 구단인 샌안토니오 미션스 소속으로 10경기에서 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 중이다.

이번 트레이드 핵심은 마이애미 내야수 아라에스다. 현역 메이저리거 가운데 가장 정확한 콘택트 능력을 자랑하는 아라에스는 2022년 타율 0.316, 2023년 타율 0.354로 2년 연속 타격왕을 차지했다.

2022년과 2023년 올스타에 선정됐고, 포지션별 최고 공격력 선수에게 주는 실버 슬러거도 2루수 자리에서 2년 연속 차지했다.

시즌 초반 허약한 공격력에 허덕이는 샌디에이고는 아라에스를 영입하기 위해 고우석을 포함한 4명의 선수를 한꺼번에 내주기로 했다.

3일까지 9승 24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압도적인 최하위로 처진 마이애미는 팀 내 최고 스타 선수를 팔고 여러 명의 유망주를 받아와 다음 시즌을 대비한다.

아라에스 트레이드로 샌디에이고 주전 유격수 김하성의 입지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김하성은 줄곧 트레이드 카드로 거론됐다.

빅리그를 대표하는 2루수 아라에스를 영입한 샌디에이고는 현재 2루수로 뛰는 젠더 보가츠와 '교통정리'가 필수다. 보가츠는 지난 시즌까지 샌디에이고 주전 유격수로 뛰었다.

한편 마이애미 구단은 5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1:4 트레이드를 매듭지은 뒤 고우석을 트리플A 잭슨빌 점보 슈림프 구단으로 보냈다고 발표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