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에인절스 간판' 마이크 트라웃, 무릎 수술…장기 결장 불가피
정현규 기자 | 2024.05.01 11:47
마이크 트라웃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예상치 못한 큰 악재를 만났다.

페리 미내시언 에인절스 단장은 1일(이하 한국시간) 간판스타인 마이크 트라웃이 부상으로 인해 무릎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트라웃은 전날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경기에서 9회까지 뛰며 도루도 성공했다. 하지만 트라웃은 3회부터 무릎에 미세한 통증을 느꼈다고 전했다.

결국 이날 오전 검진 결과 왼쪽 무릎 관절의 반월판이 손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오는 4일 수술대에 오를 예정인 트라웃은 장기간 재활이 필요해 올 시즌 복귀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트라웃은 에인절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것은 물론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강타자이지만 최근 수년간 잦은 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2021시즌에는 종아리 부상으로 4개월이나 결장했던 트라웃은 2022시즌에는 허리 부상으로 한 달 이상 뛰지 못했다. 지난 시즌에도 손뼈 골절로 절반 가까이 결장했다.

올해는 29경기에서 타율은 0.220에 그쳤으나 홈런 10개로 리그 공동 1위로 나설 만큼 해결사 노릇을 했으나 다시 장기 결장이 불가피해졌다.

지난 겨울 오타니 쇼헤이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로 떠나보낸 에인절스는 트라웃마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큰 차질을 빚게 됐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