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외국인 가닥' 축구대표팀 사령탑 후보로 마쉬 등 2∼3명 압축…협상 국면 돌입
강종훈 기자 | 2024.05.01 06:27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새 사령탑에 외국인을 선임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대한축구협회가 최종 후보군을 2∼3명으로 압축하고 본격적인 협상 국면에 돌입한다.

축구협회는 30일 오후 수도권 모처에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전력강화위) 회의를 열고 새 감독 후보군을 압축했다.

이달 초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11명의 지도자(한국인 4명·외국인 7명)를 후보 선상에 올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정 위원장이 비대면, 대면으로 후보들과 접촉해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전력강화위는 정 위원장이 진행한 면접 결과를 바탕으로 2∼3명으로 후보군을 압축했다. 이들 모두 외국인으로 확인됐다.

차기 감독으로 유력하게 거론돼온 제시 마쉬 전 리즈 유나이티드(잉글랜드) 감독도 최종 후보군에 포함됐다.

마쉬 감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이끌며 두 차례 리그 우승을 지휘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은 감독이다. 잘츠부르크에서 한국 대표팀의 주축 공격수인 황희찬(울버햄프턴)과 함께한 인연도 있다. 다만 국가대표팀을 이끈 경험은 없는 게 '흠'으로 지적된다.

한 전력강화위원은 "알려진 것과 달리 마쉬 감독에게 특별히 더 비중을 두고 선임 작업을 진행하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정 위원장은 5월 초중순까지 새 감독 선임 작업을 마무리 짓겠다고 '데드라인'을 밝힌 바 있다.

실제로 6월 초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두 경기를 치러야 하므로 5월 중순 안에는 사령탑 선임 작업을 완료해야 새 감독이 일정상 무리 없이 데뷔전을 준비할 수 있다.

축구협회는 최종 후보군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한다. 시간이 촉박한 만큼, 절차는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대표팀은 현재 사령탑 공백 상태다. 한국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졸전을 펼친 끝에 4강에서 탈락했고, 당시 선수들 사이 내분이 있었던 점이 드러난 끝에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감독이 2월 16일 경질됐다.

본업이던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직에 더해 3월 A매치 기간 A대표팀 임시 사령탑까지 맡으며 주목받은 황선홍 감독이 한동안 차기 A대표팀 감독으로 유력하게 점쳐지기도 했다.

그러나 황 감독은 U-23 대표팀이 2024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하면서 후보군에서 빠졌고, 이후 전력강화위는 '외국인 선임'으로 방향을 잡고 작업을 진행해왔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