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핸드볼
SK, 삼척시청에 2연승 거두며 H리그 여자부 초대 챔피언
이진원 기자 | 2024.04.29 22:42
슛 던지는 SK 강경민 [한국핸드볼연맹 제공]

SK 슈가글라이더즈가 핸드볼 H리그 여자부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김경진 감독이 이끄는 SK는 29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신한 SOL페이 2023-2024 핸드볼 H리그 챔피언결정전(3전 2승제) 2차전에서 삼척시청을 33-24로 물리쳤다.

27일 열린 1차전에서 34-26으로 승리한 SK는 이로써 2전 전승으로 챔프전 우승을 차지했다.

핸드볼 국내 실업리그는 2011시즌부터 SK코리아리그로 진행되다가 지난해 프로 출범을 표방하며 H리그로 전환해 첫 시즌을 치렀다.

SK는 H리그 초대 우승을 '통합 우승'으로 장식했다. SK는 정규리그에서 18승 2무 1패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1위에 올라 챔프전에 직행했다.

2017시즌 코리아리그에서 우승했던 SK는 7년 만에 국내 최고 무대 챔프전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SK는 2019-2020시즌 코리아리그에서도 우승했으나 당시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시즌이 조기 종료돼 챔프전이 치러지지 못했다.

'1996년생 트리오' 강경민, 강은혜, 유소정이 뿜어낸 활화산 같은 공격이 SK 우승의 동력이다.

특히 지난 시즌까지 광주도시공사에서 뛰며 3차례나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강경민은 SK 이적 뒤 첫 시즌 통합우승에 이바지하며 가치를 증명했다.

이계청 감독이 지휘하는 삼척시청은 3회 연속 챔프전 우승이 불발됐다. 삼척시청은 정규리그 4위에 그쳤으나 준플레이오프에서 3위 서울시청을 승부던지기 끝에 꺾고, 플레이오프에서는 2위 경남개발공사를 물리쳐 챔프전에 올랐다.

지난 시즌 코리아리그 챔프전 최우수선수(MVP)·신인상 2관왕에 오른 '영건' 김민서가 부상으로 올 시즌 제기량을 보여주지 못한 게 삼척시청으로서는 아쉬운 부분이다. 김민서는 이날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이날 SK는 경기 초반부터 강경민, 유소정, 김하경의 연속 득점으로 격차를 벌렸고, 전반전을 15-10으로 앞서며 마쳤다.

정규리그 뒤 열흘여 동안 쉰 SK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올라온 삼척시청의 체력 차는 후반 들어 더욱 두드러졌다.

후반 22분 유소정의 스틸에 이은 득점, 23분 신다빈의 미들 속공 득점이 잇따라 터져 SK가 30-20, 10점 차로 앞서나가면서 승부는 사실상 굳어졌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