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마무리' 정해영, 22세로 최연소 100세이브…24년 만에 신기록
정현규 기자 | 2024.04.24 23:18
만 22세 8개월 1일로 최연소 100세이브 기록 세운 정해영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의 마무리 정해영이 최연소 100세이브 기록을 24년 만에 갈아치웠다.

정해영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키움 히어로즈와의 방문 경기에서 시즌 10세이브째를 수확해 통산 100세이브를 채웠다.

만 22세 8개월 1일의 기록으로 정해영은 2000년 임창용(당시 삼성 라이온즈)의 23세 10개월 10일을 1년 이상 앞당긴 최연소 100세이브 기록의 새 주인이 됐다.

2020년 7월 1일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데뷔전을 치러 구원승을 수확한 정해영은 같은 해 8월 30일 홈구장인 광주에서 열린 kt wiz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첫 세이브를 올렸다.

이듬해부터 KIA의 수호신을 맡아 34세이브를 거둬들였고, 2022년 32세이브, 2023년 23세이브, 그리고 올해 10개를 보탰다.

역대로 100세이브 고지를 밟은 투수는 정해영이 22번째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