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김단비 등 WKBL 대표 6인, 일본 여자농구 올스타전 출격
이진원 기자 | 2024.04.23 20:07

우리나라 여자프로농구 대표 선수들이 일본 W리그 올스타전에 출격한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다음 달 3, 4일 일본 나고야의 도요타 고세이 기념 체육관에서 열리는 '2024 W리그 올스타전'에 우리나라 구단별 대표 선수 6명이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디펜딩 챔피언 아산 우리은행의 김단비를 필두로 이소희(BNK), 강이슬(KB), 김정은(하나원큐), 강유림(삼성생명), 이경은(신한은행)이 다음 달 3일 W리그 레전드 올스타전에 출전한다.

4일에는 강이슬·강유림·이경은이 3점 콘테스트 본선, 김단비·김정은·이소희는 스킬 챌린지 본선에 나선다.

WKBL은 "이번 행사는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양국 여자농구 교류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4월에도 WKBL 라이징스타 선수들이 W리그 올스타전에 참가한 바 있다. 올해 1월에는 일본 W리그 라이징스타 선수들이 WKBL 올스타전에 출전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