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흥국생명, FA 이주아에 대한 보상선수로 고심 끝에 임혜림 지명
홍성욱 기자 | 2024.04.21 16:11
임혜림. (C)KOVO

흥국생명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어 이적한 미들블로커 이주아에 대한 보상선수로 같은 포지션인 임혜림을 지명했다.

흥국생명은 21일 보상선수 결정 마감일에 이를 공식 발표했다. 마감일까지 시간이 필요했던 건 고심의 흔적이다. 흥국생명은 여러 측면을 고려한 끝에 임혜림을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임혜림은 FA 김수지의 보상선수로 흥국생명을 떠난 지 1년 만에 다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22-2023시즌을 앞두고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순위로 흥국생명에 입단했던 임혜림은 세화여고 출신으로 흥국생명이 미래를 바라보며 지명했던 선수다. 데뷔 시즌부터 184cm의 신장에 기반한 높은 블로킹과 탄력있는 점프력으로 잠재력 있는 선수로 평가 받았다.

아본단자 감독은 "흥국생명의 기대주였던 임혜림이 다시 돌아오게 돼 무척 기쁘다. 미들블로커 포지션을 완벽하게 채워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IBK에서도 좋은 활약을 보였고, 우리 팀에서도 꼭 필요한 선수이자 시너지 효과를 낼 선수“라고 말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