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라건아 34점 19리바운드' KCC, DB에 95:83 승리로…챔프전 진출 확률 78.8% 올라타
이진원 기자 | 2024.04.15 22:02
라건아가 볼을 다투고 있다. (C)KBL

부산 KCC가 '정규리그 우승팀' 원주 DB마저 잡아냈다.

KCC는 15일 강원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PO(5전 3승제) 1차전 원정 경기에서 DB를 95-83으로 꺾었다.

허웅, 송교창, 최준용, 라건아, 이승현으로 이어지는 국가대표 라인업을 꾸린 '슈퍼팀' KCC의 기세는 '정규리그 우승팀' DB 앞에서도 여전했다.

우승 후보 0순위라는 기대와는 달리 정규리그에서 30승 24패로 5위에 그쳤던 KCC는 6강 PO에서 4위 서울 SK를 시리즈 전적 3-0으로 압도하고 4강 PO에 올랐다.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린 KCC는 올 시즌 최우수선수(MVP)상을 휩쓴 정규리그 우승팀 DB까지 집어삼켰다.

KCC는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역대 KBL 4강 PO에서 1차전을 먼저 가져간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 확률은 78.8%(52회 중 41회)다. 여태껏 정규리그 5위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나간 적은 단 한 번도 없지만 KCC는 새 역사를 쓸 기회를 잡았다.

올 시즌 41승 13패로 정규리그 1위에 오른 DB는 이선 알바노(국내 선수 MVP), 디드릭 로슨(외국 선수 MVP), 강상재(베스트 5) 등 'MVP 라인업'을 내세웠다. 여기에 트리플 포스트를 구성하는 김종규도 부상을 털어내고 코트에 나섰지만 PO 첫 경기에서 고개를 숙였다.

KCC는 경기 초반부터 지난 2주 동안 경기를 치르지 않은 DB를 무자비하게 몰아쳤다. 송교창의 외곽슛으로 포문을 열더니 허웅, 최준용, 라건아가 골고루 3점포를 쏘아 올리며 1쿼터에만 3점 슛 6개를 집어넣었다.

수비에서는 DB를 필드골 성공률 33%로 꽁꽁 묶으며 27-16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KCC는 2쿼터에서 DB의 거센 반격에 고전하는 듯했지만 이 쿼터에만 13점 7리바운드로 맹활약한 라건아를 앞세워 리드를 유지했다.

2쿼터 중반 '식스맨상' 박인웅에게 연속 3점포를 허용했고 로슨에게도 외곽슛을 내주기 시작하면서 5점 차까지 추격당했지만, 라건아의 연속 6득점과 송교창의 샷 클락 버저비터 3점포에 힘입어 50-39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KCC는 3쿼터에서 기세를 더욱 올렸다. 라건아는 골 밑에서 득점과 리바운드를 완벽히 책임졌고, 송교창은 3쿼터 종료 직전 3점포로 21점 차를 만들며 승부의 추를 KCC 쪽으로 기울였다.

78-58로 앞선 채 4쿼터에 들어선 KCC는 힘을 짜낸 DB의 추격을 받았지만 최준용의 연속 득점으로 격차를 유지했고, 경기 종료 3분 47초 전에는 송교창의 레이업으로 18점 차를 만들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KCC는 리바운드에서 DB를 42-24로 압도했고, 국내 선수 MVP 알바노를 12점으로 막았다. 라건아는 34점 19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하며 펄펄 날았다. 송교창도 22점으로 활약했다.

DB에서는 로슨이 27점으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