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FC서울에서만 20년' 고요한, 눈물의 은퇴식...구단은 13번 영구결번 지정
강종훈 기자 | 2024.04.14 06:47
은퇴식에서 영구결번된 등번호 13을 들어 보이는 고요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C서울에서 현역 선수로 20년을 보낸 '원클럽맨' 고요한이 홈팬들 앞에서 '눈물의 은퇴식'을 치렀다.

고요한은 13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가 끝난 뒤 열린 은퇴식에 참석해 팬들과 작별 인사를 했다.

2004년 서울에 입단해 2006년 1군 데뷔전을 치른 고요한은 20년 동안 줄곧 한 팀에서만 뛰었다.

미드필더는 물론 수비까지 소화한 '멀티플레이어' 고요한은 K리그 366경기, 대한축구협회(FA)컵 25경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55경기)까지 서울 유니폼을 입고 총 446경기에 출전해 40골 3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서울에서 K리그 3회(2010, 2012, 2016년)를 비롯해 FA컵(2015년)과 두 차례 리그컵(2006년, 2010년)까지 총 6차례 우승도 경험했다.

고요한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은퇴를 결정하며 유니폼을 반납했고, 지난 2월 서울의 U-18팀인 오산고 코치로 지도자 생활의 첫걸음을 내디뎠다.

서울 구단은 고요한의 활약을 인정해 현역 시절 등번호인 13번을 영구결번했고, 이날 포항전을 'ONE CLU13MAN 고요한데이'로 지정, 은퇴식과 영구결번식을 진행했다.

킥오프에 앞서 고요한은 한국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공로상을, 구단으로부터는 유니폼이 담긴 액자와 감사패를 각각 받았다. 또 자신의 두 자녀와 함께 시축을 맡아 팬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아쉽게 서울이 2-4로 패한 터라 그라운드의 분위기가 처졌지만, 팬들은 고요한의 은퇴식을 지켰다.

팬들은 고요한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 걸개그림을 내걸었고, 고요한의 이름과 등번호를 활용해 ''Go'od 13ye', 고요한이 서울이다', '수고했어요 앞으로도 영원한 13' 등이 적힌 손팻말을 흔들었다.

현역 시절 활약한 영상이 전광판에 나오고, 부모님의 응원 메시지가 나오자 고요한의 두 눈은 붉게 물들었다.

고요한은 "서울에서 프로 선수로서 꿈을 이뤘듯이 준비를 잘한다면 감독으로서의 기회도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