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보기 없이 6타 줄인' 박지영,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 3R 2타 차 선두
홍성욱 기자 | 2024.04.13 22:54
박지영이 샷을 하고 있다. (C)KLPGA 박준석

박지영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총상금 10억 원) 3라운드에서 2타 차 단독 선두를 기록했다. 

박지영은 13일 인천 클럽72 하늘코스(파72/6,685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골라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사흘 합계 17언더파 199타를 기록한 박지영은 2위 정윤지를 2타 차로 앞섰다.

2022년 이 대회 우승자 박지영은 2년 만에 패권 탈환 가능성을 부풀렸다. 박지영의 최근 우승은 지난해 9월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이다.

사흘 내내 보기가 없는 경기를 이어간 박지영은 "샷감은 1, 2라운드와 마찬가지로 괜찮았는데 퍼트가 조금 아쉬웠다. 그래도 위기를 나름대로 잘 막았고, 내일도 지난 사흘처럼 한다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회 우승 트로피가 크고 예뻐서 한 번 더 우승하면 좋겠다. 보기 없이 대회를 마치면 좋겠지만 마지막 날이라 핀 위치가 어렵고 그린 스피드도 빨라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2022년 5월 E1 채리티오픈 이후 약 2년 만에 2승에 도전하는 정윤지가 2타 차 2위에 올랐고, 조아연이 선두에 4타 뒤진 단독 3위다. 

방신실이 9언더파 207타로 공동 7위, 윤이나는 8언더파 208타로 공동 13위에 각각 자리했다.

7일 끝난 2024시즌 국내 개막전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황유민은 4언더파 212타로 공동 30위,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이주미는 2오버파 218타로 공동 59위에 머물렀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