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김찬우·윤상필' KPGA 투어 DB손해보험 오픈 2R 공동 선두
춘천=홍성욱 기자 | 2024.04.12 21:22
공동 선두를 이룬 김찬우(왼쪽)와 윤상필. (C)KPGA 민수용

김찬우와 윤상필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2024시즌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2라운드 공동 선두를 달렸다.

김찬우는 12일 강원도 춘천시 라비에벨 컨트리클럽 올드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타를 줄여 중간 합계 10언더파 132타를 쳤다.

지난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우승 이후 투어 두 번째 우승을 노리는 김찬우는 윤상필과 함께 공동 선두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김찬우는 플레이를 마칠 무렵 7번 홀(파3)과 8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타수를 줄였다.

플레이를 마친 김찬우는 "오늘은 핀이 그린 양쪽에 위치했지만 공략을 잘했다. 작년 하반기부터 티샷이 좋아지면서 전체적으로 샷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1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윤상필은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하지만 전날 맹타 덕분에 공동 선두를 유지하며 본선에 나서게 됐다. 

전날 코스 레코드인 61타를 쳤던 윤상필은 "어제는 너무 경기가 잘 풀렸기 때문에 오늘 힘든 경기를 예상했다. 그래도 선두 자리는 유지했다. 차분하게 남은 경기를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오후 들어 대회장은 바람이 강해졌다. 그린도 단단해졌다. 상대적으로 오전 조보다 불리한 상황이었다.

이날 돋보인 건 오전조 이규민이었다. 6타를 줄이며 중간 합계 9언더파 133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공동 선두를 1타 차로 압박한 것. 

이규민과 같은 조에서 경기한 강규석도 7타를 줄여 중간 합계 7언더파 135타로 공동 6위에 자리했다.

스크린골프대회인 G투어에서 12승을 올린 김홍택도 김준성과 함께 공동 4위(8언더파 134타)에서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됐다. 

한편 발목 부상을 안고 경기를 이어간 지난해 상금왕 박상현은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2타를 줄여 중간 합계 6언더파 136타로 공동 10위로 올라섰다. 선두와는 4타 차. 박상현은 같은 코스에서 열린 2022년 이 대회에서 우승, 2023년 이 대회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고군택은 중간합계 2언더파 140타로 공동 49위를 기록하며 어렵사리 컷을 통과했다.

최민철, 이준석, 조민규, 이재경, 문도엽, 정한밀, 주흥철, 황인춘, 이태훈, 서요섭, 최호성은 컷탈락했다.

춘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