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WKBL
하나원큐, 국가대표 센터 진안 FA 영입하며 전력 보강
이진원 기자 | 2024.04.12 16:25
진안. (C)WKBL

부천 하나원큐가 국가대표 센터 진안을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했다고 12일 발표했다.

2023-2024시즌까지 부산 BNK에서 활약한 진안은 이날 하나원큐와 계약 기간 4년, 연봉 3억 원, 수당 6천만 원 조건에 계약을 맺었다.

2016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선발된 진안은 지난 시즌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공헌도 2위에 오르며 맹활약했다. 2023-2024시즌 성적은 17.5점(3위)에 10.4리바운드(2위)였다.

2021년 도쿄올림픽, 2022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 국가대표로도 출전했다.

대만 출신인 진안은 하나원큐를 통해 "익숙함에서 벗어나 새로운 곳에서 농구를 배우고 더 성장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이적을 선택했다"며 "하나원큐에서 새로운 도전이 기대되며 팀에 꼭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23-2024시즌 정규리그 4위로 플레이오프에 오른 하나원큐는 내부 FA 3명인 양인영, 김시온, 김단아와 모두 재계약했고, 진안까지 영입하며 전력을 강화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