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FC서울 첫 영구결번' 고요한, K리그 공로상 받는다
강종훈 기자 | 2024.04.12 15:40
고요한. (C)프로축구연맹

FC서울에서 지난 시즌까지 뛰고 은퇴한 고요한이 K리그 공로상을 받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04년 서울에 입단한 이후 20년 동안 K리그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해 고요한에게 공로상을 수여한다고 12일 밝혔다.

13일 오후 2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과 포항 스틸러스의 K리그1 7라운드 경기 전 행사에서 시상식이 진행된다.

고요한은 서울에서만 프로 생활을 하며 K리그 통산 366경기에서 34골 30도움을 기록했다. 366경기는 역대 서울 소속 선수 최다 출전 기록이다.

서울에서 그는 K리그 3회(2010·2012·2016년), 대한축구협회 FA컵(현 코리아컵) 1회(2015년), 리그컵 2회(2006·2010년)까지 총 6번의 우승을 경험했다.

국가대표로도 활약해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하는 등 A매치 21경기에 출전했다.

2018∼2020년 서울의 주장을 맡았던 그는 올해 2월 은퇴 발표와 함께 등 번호 13번이 영구 결번되며 서울 구단 최초의 영구 결번 주인공으로도 이름을 남겼다.

은퇴 이후엔 서울의 18세 이하(U-18) 팀인 오산고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서울과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 구단은 13일 포항전을 '고요한 데이'로 지정해 은퇴식과 영구결번식을 마련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