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양의지 스리런포' 두산은 연승 휘파람, 한화는 5연패 늪
정현규 기자 | 2024.04.10 21:01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말 무사 1, 2루 두산 양의지가 3점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한화 이글스를 5연패에 빠트리고 2연승을 거뒀다.

두산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7-4로 승리했다.

두산은 리드오프 역할을 다한 정수빈(5타수 3안타 2도루 2득점)과 석 점짜리 홈런을 터뜨린 양의지(4타수 2안타 3타점)를 앞세워 전날에 이어 또다시 승리하고 위닝 시리즈(3연전에서 2승 이상)를 확보했다.

지난달 7연승을 달렸던 한화는 선발 문동주가 무너지고 타선도 4안타에 그치면서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양 팀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두산)와 문동주(한화)는 나란히 출발이 좋지 못했다.

알칸타라는 1회초 페라자와 노시환에게 연속 볼넷을 내준 뒤 안치홍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문동주의 영점은 더 흔들렸다. 1회초 타자일순하며 39개의 공을 던졌다. 정수빈, 허경민이 연속 안타를 때린 뒤 양의지가 문동주의 슬라이더 실투를 잡아당겨 역전 3점 홈런을 작렬했다.

문동주는 안타 1개와 볼넷 2개를 묶어 1사 만루 위기에 놓였고 김대한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이후 조수행과 정수빈을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긴 이닝을 끝냈다.

두 투수는 안정감을 찾았다가 추가 실점도 나란히 했다. 한화 문현빈은 4회 2사 후 좌중간을 깊숙이 찌르는 3루타를 쳤다. 중견수 정수빈이 다이빙 캐치를 시도했으나 공은 글러브를 외면했다.

이후 이진영, 이재원이 볼넷을 골라내 베이스를 모두 채웠고 이도윤이 중전 2타점 적시타를 작렬해 4-5로 쫓아갔다.

두산은 4회 한 점 더 달아났다. 1사 1루에서 조수행이 2루를 훔치자 정수빈이 좌중간 적시타로 홈으로 불러들였다.

문동주는 3⅓이닝 6피안타(1홈런) 3볼넷 6실점(6자책)으로 물러났고, 특급 루키 황준서가 소방수로 등판했다.

볼넷과 안타를 내주며 1사 만루에 몰린 황준서는 주 무기 포크볼을 앞세워 김재환과 양석환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두산은 8회말 정수빈의 안타와 도루로 만든 2사 2루에서 허경민의 적시타로 승기를 굳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