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KLPGA, 준회원 선발전 타수 조작에 5년 출전 정지 중징계
홍성욱 기자 | 2024.04.09 16:14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준회원 선발전에서 스코어를 조작한 아마추어 선수에게 5년 동안 KLPGA가 주관, 주최하는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는 중징계를 내렸다고 9일 밝혔다.

또 이 선수의 제안에 따라 스코어 조작에 동조한 2명에게는 3년 출전 정지 징계를 결정했고 함께 경기하면서 이들 3명의 스코어 조작을 보고도 묵인한 1명도 2년 동안 출전을 금지하기로 했다. 징계는 15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하지 않으면 확정된다.

이들은 지난 달 20일 군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제1차 준회원 선발 실기평가 예선전에서 실제보다 적게 타수를 기재한 스코어카드를 제출했다가 뒤늦게 적발돼 실격됐다.

이 가운데 1명은 타수를 줄이자고 동반 선수한테 제안해 2명의 동의를 얻어 타수를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한명은 타수를 줄이는 데 가담하지는 않았지만, 타수 조작 사실을 알고도 눈감아줬다.

준회원 선발전은 아마추어 선수들이 KLPGA 회원 자격을 따는 첫 과정으로 준회원으로 선발되면 3부 투어인 점프 투어 시드전에 나갈 수 있다.

KLPGA 상벌분과위원회는 "부정행위에 이르게 된 동기, 부정행위의 내용, 반성하는 태도, 재발 방지의 필요성 등을 고려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면서 "앞으로도 이와 유사한 부정행위는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