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거침 없는 3연승' KCC, SK에 99:72 승리로 4강 PO 진출...DB와 격돌
이진원 기자 | 2024.04.08 23:52
최준용. (C)KBL

부산 KCC가 거침없는 3연승으로 서울 SK를 잠재우고 4강 플레이오프로 진격했다.

KCC는 8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6강 PO(5전 3승제) 3차전에서 SK에 97-77로 크게 이겼다.

1차전에서 81-63, 2차전에서 99-72로 완승한 KCC는 다시 한번 큰 점수 차로 승리, 허웅, 최준용, 송교창, 라건아 등 국가대표 핵심 자원이 즐비한 '슈퍼팀'의 위용을 뽐내며 기분 좋게 4강 무대로 향했다.

KCC는 준우승한 2020-2021시즌 이후 3년 만에 4강 PO에 올랐다.

KCC와 챔피언 결정전 진출을 다툴 상대는 정규리그 1위 원주 DB로, 양 팀의 1차전은 15일 오후 7시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다.

정규리그에서는 KCC가 DB에 1승 5패로 확연하게 밀렸다.

정규리그 4위 SK는 5위 KCC의 화력에 완전히 밀리며 2021-2022시즌 이후 2년 만의 챔피언 등극을 향한 도전을 일찍 마감했다.

적진에서 2승을 거두고 홈으로 돌아온 KCC는 전반부터 펄펄 날았다. 최준용(3개), 알리제 드숀 존슨(3개)부터 이근휘(1개)까지, 너나 할 것 없이 3점을 림에 적중시키며 외곽을 불태웠다.

전반전 KCC 선수들이 던진 3점 19개 중 11개가 림을 통과했다. 무려 58%의 성공률이었다.

골밑에서는 SK가 자랑하는 빅맨 자밀 워니가 KCC의 라건아 등을 상대로 확연하게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워니는 2쿼터 중반 파울 3개째를 범하는 등 경기가 안 풀리는 모습이었고, 라건아는 '회춘'한 듯한 몸놀림으로 1쿼터에만 4점 5리바운드를 올렸다.

전반을 61-34, 27점 차로 앞서며 마친 KCC는 3쿼터에도 '폭격'을 이어갔다. 3쿼터 8분여에 송교창의 어시스트에 이은 최준용의 뱅크슛이 림을 가르면서 양 팀의 격차는 31점까지 벌어졌다.

포기하지 않은 SK는 3쿼터 13점을 몰아친 워니를 앞세워 추격의 고삐를 죄었고, 4쿼터 중반에는 14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KCC 전창진 감독은 쉬던 라건아를 투입, 리바운드 싸움에 힘을 더했고, 이후 격차가 다시 벌어졌다.

최준용이 3점 3개를 포함해 팀에서 가장 많은 24점을 몰아치며 승리에 앞장섰다.

18점 13리바운드를 올린 라건아의 활약도 빛났고, 존슨 역시 3점 3개를 포함한 16점과 8리바운드로 제 몫을 다했다.

SK에서는 워니가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6점을 올렸으나 패배에 빛바랬다. 김선형도 3점 3개를 포함해 15점을 올리고 리바운드도 5개를 잡아내며 분투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