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김헌곤 쐐기 홈런' 삼성, KIA에 7:3 역전승...도약 발판 마련
정현규 기자 | 2024.04.07 23:04
쐐기 홈런으로 이틀 연속 승리에 공헌한 삼성 김헌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연이틀 KIA 타이거즈를 잡고 하위권 탈출에 시동을 걸었다.

삼성은 7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IA와 방문 경기에서 7-3으로 역전승했다.

개막 2연승 이후 8연패에 빠졌던 삼성은 KIA와 치른 주말 3연전 가운데 2경기를 잡고 위닝 시리즈(3연전 가운데 최소 2경기 승리)를 수확했다.

삼성은 0-1로 끌려가던 2회 2사 후 공민규가 KIA 선발 양현종을 상대로 시즌 1호 홈런을 터트려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3회에는 2사 1, 2루에서 강민호의 1타점 적시타와 김영웅의 1타점 2루타를 묶어 3-1로 점수를 벌렸다.

KIA는 4회 무사 만루에서 대타 고종욱의 병살타로 1점을 만회했고, 박민의 1타점 2루타가 이어져 점수는 다시 3-3이 됐다.

삼성은 7회 김재혁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앞서갔고, 8회에는 김헌곤의 쐐기 1점 홈런이 터졌다.

전날 KIA전에서 대타 2루타로 8연패 탈출에 앞장섰던 김헌곤은 이틀 연속 장타를 터트려 승리에 앞장섰다. 또한 김헌곤의 이 홈런으로 삼성은 KBO리그 역대 최초로 팀 7만5천 루타를 달성했다.

삼성은 9회 상대 실책과 강민호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7-3까지 앞서갔다.

시즌 초반 흔들렸던 삼성 불펜은 이날 단단한 모습을 보였다. 선발 이호성이 3이닝만 소화하고 내려간 가운데 김태훈(2이닝)∼최하늘(1이닝)∼최성훈(⅓이닝)∼임창민(⅓이닝)∼김재윤(1⅓이닝)∼오승환(1이닝)이 나머지 6이닝을 무실점으로 합작했다.

최하늘은 프로 통산 2승째이자 2022년 이후 첫 승리를 수확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