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2024 KBO리그 관중 100만명 돌파 눈앞…벌써 23번째 매진 행렬
정현규 기자 | 2024.04.08 00:49
3월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정규시즌 개막전 한화와 LG의 경기에서 야구팬들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2024 프로야구가 개막 4주 만에 관중 100만명 돌파를 앞뒀다.

7일 삼성 라이온즈-KIA 타이거즈(광주), 한화 이글스-키움 히어로즈(고척) 두 경기가 매진돼 시즌 누적 매진 경기 수는 23경기로 늘었다.

전체 일정의 9%인 65경기만 치렀는데도 벌써 지난해 전체 매진 횟수(46회)의 절반을 채웠다.

우선 눈에 들어오는 건 인기구단 한화와 KIA가 이끄는 흥행 태풍이 거세다. 특히 한화는 10개 구단 중 최다인 5번이나 안방에서 매진을 달성했다.

한화 팬들이 이번 주말에 몰린 키움 히어로즈의 홈구장 서울 고척스카이돔에는 2016년 개장 이래 최초로 사흘 연속 만원 관중이 들어찼다.

KIA는 홈에서 세 차례 입장권을 다 팔았고, 서울로 올라와 지난 주말 두산 베어스 홈 경기 표도 다 팔아줬다. 두 구단이 낀 매진이 무려 23회 중 16회에 달한다.

2024 프로야구는 7일 현재 94만7천747명의 관중을 동원해 다음 주 10일 국회의원 총선거 공휴일과 주말 경기를 고려하면 무난히 100만 관중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프로야구는 2012년에 65경기 만에 관중 100만명을 넘겨 이 부문 최소 경기 신기록을 세웠다. 지난해에는 101경기 만에 도달한 바 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