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구본혁 끝내기 그랜드슬램' LG, kt에 8:4 극적인 승리
정현규 기자 | 2024.04.06 22:27
구본혁. [LG트윈스 제공]

LG 트윈스가 구본혁의 끝내기 만루홈런에 힘입어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LG는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wiz와 홈경기에서 4-4로 맞선 9회말 구본혁이 극적인 만루홈런을 쏘아 올려 8-4로 승리했다.

전날 패배를 설욕한 LG는 시즌 7승(5패 1무)째를 거두며 상위권 도약을 바라보게 됐다.

양 팀 외국인 에이스 케이시 켈리와 웨스 벤자민의 선발 대결을 펼친 경기에서 LG는 경기 내내 끌려가다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극적인 승리를 낚았다.

kt는 3회초 좌전안타를 친 김상수가 도루와 패스트볼로 3루까지 간 뒤 배정대의 희생플라이로 흠을 밟아 선취점을 뽑았다.

끌려가던 LG는 5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박동원이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려 1-1을 만들었다.

그러나 kt는 6회초 배정대가 좌중간 2루타를 치고나가자 로하스가 우중월 투런홈런을 터뜨려 3-1로 다시 앞섰다.

LG는 7회말 신민재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kt는 8회초 2사 1, 2루에서 문상철이 적시타를 날려 4-2로 달아났다.

하지만 LG는 8회말 3안타와 볼넷 1개를 묶어 2점을 뽑아 4-4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9회말에는 1사 만루에서 구본혁이 kt 마무리 박영현을 상대로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통렬한 만루홈런을 터뜨려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2019년 입단한 구본혁은 전날까지 통산 홈런이 2개에 불과했다. 2020년 이후 4년 만에 홈런포를 가동한 구본혁은 생애 첫 만루홈런으로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kt 선발 벤자민은 6이닝을 3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불펜의 난조로 승리를 놓쳤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