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개막 4연패 이후 파죽의 6연승' 키움, 한화에 7:6 승리
정현규 기자 | 2024.04.06 22:16
기뻐하는 키움 선수들. [연합뉴스]

최약체로 지목됐던 키움 히어로즈가 한화 이글스의 돌풍을 잠재우며 6연승을 내달렸다.

키움은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개막 후 4연패를 기록한 키움은 이후 단 한 번도 지지 않으며 6승 4패를 마크, 상위권 도약의 채비를 마쳤다.

전날 '한화의 상징' 류현진을 마구잡이로 두들겼던 키움 타선은 이날도 초반부터 불을 뿜었다. 키움은 1회말 한화 선발 펠릭스 페냐를 상대로 대거 4점을 뽑았다.

로니 도슨의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와 김혜성의 좌전 안타, 최주환의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은 뒤 김휘집이 희생타를 날리며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후속 타자 이형종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폭발해 단숨에 점수 차를 4점으로 벌렸다.

키움 선발 엔마누엘 데 헤이수스는 2회초 한화 중심타자 노시환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지만, 키움 타선은 3회말 두 점을 더하며 헤이수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키움은 도슨의 볼넷과 상대 팀 유격수 이도윤의 포구 실책으로 만든 무사 1, 2루 기회에서 최주환이 낙차 큰 변화구를 기가 막힌 스윙으로 걷어내 우전 적시타로 연결했다.

이후 이형종의 볼넷 등으로 1사 만루 기회를 만든 뒤 송성문이 중견수 희생타를 날려 6-1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위기도 있었다. 헤이수스는 5회 김태연과 최재훈에게 연속 안타를 얻어 맞아 무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키움 1루수 최주환이 이도윤의 강습 타구를 잡은 뒤 3루로 공을 던지는 기지를 발휘해 병살 플레이를 유도, 무실점으로 막았다.

키움은 6회초 한화 요나탄 페라자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한 뒤 7회초에도 두 점을 내줘 6-4로 쫓겼으나 7회말 도슨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승부는 9회초 마지막 수비에서 갈렸다. 키움 마무리 문성현은 안치홍에게 볼넷, 최재훈에게 몸에 맞는 공, 이도윤에게 좌전 안타를 내리 내줘 1사 만루 위기에 놓였고 이진영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얻어 맞아 7-6까지 쫓겼다.

계속된 1사 1, 2루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문성현이 한화 문현빈을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제압하며 경기를 끝냈다.

도슨은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 3득점으로 타선을 이끌었고 선발 투수 헤이수스는 6이닝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시즌 2승(1패)째를 거뒀다.

한화는 중심타자 페라자와 노시환이 각각 시즌 6호, 5호 홈런을 터뜨리며 맹활약했으나 다른 구성원들의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패배의 쓴맛을 봤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