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고우석, 마이너 더블A 개막전 마무리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삼진 2개
정현규 기자 | 2024.04.06 18:07
피칭하는 고우석 [연합뉴스]

고우석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A 샌안토니오 미션스 소속으로 미국프로야구 데뷔전을 치렀다.

고우석은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애머릴로 호지타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더블A 개막전 애머릴로 소드 푸들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산하)와 방문 경기에 팀의 마무리로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으로 막았다.

샌안토니오가 12-5로 앞선 9회말 등판한 고우석은 첫 타자 A.J. 부코비치를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에서 루킹 삼진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다음 타자 D.D. 디오라치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은 고우석은 네이피 카스티요를 시속 153㎞ 높은 직구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깔끔하게 등판을 마쳤다.

이날 고우석의 투구 수는 16개였고, 10개가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았다.

2017년 한국프로야구 LG 트윈스에 1차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한 고우석은 올해 1월 4일 샌디에이고와 2+1년, 최대 940만 달러에 계약했다.

고우석은 미국 진출 첫해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6경기 2패 평균자책점 12.60(5이닝 11피안타 9실점 7자책)으로 고전했다.

샌디에이고는 지난달 20일 서울시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공식 개막전을 앞두고 고우석을 MLB 개막 로스터(26명)에서 제외했다.

고우석은 "풀타임 빅리거가 되려면 더 좋은 투수가 되어야 한다"며 담담하게 마이너리그행을 받아들였고, 더블A에서 빅리그 진입을 향한 도전을 시작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