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2024 남자부 FA 시장 열렸다…한선수 등 17명 공시
홍성욱 기자 | 2024.04.06 07:15
한선수. (C)KOVO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정상급 세터들이 대거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왔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5일 FA 자격을 취득한 17명의 선수 명단을 공시했다. 이번 FA 시장엔 유독 정상급 세터들이 많이 풀렸다.

대한항공의 우승을 이끈 베테랑 세터 한선수를 비롯해 한국전력 세터 김광국, 삼성화재 세터 노재욱 등이 FA 자격을 얻었다.

현대캐피탈 세터 김명관도 FA 자격을 얻었으나 국군체육부대에 입대할 예정이라 차기 시즌 리그 출전은 어렵다. 

한선수는 2013년과 2018년, 2021년에 이어 네 번째 FA 자격을 취득했다. 김광국은 세 번째, 노재욱은 두 번째 FA다.

구단별로는 삼성화재에서 가장 많은 FA가 나왔다. 노재욱을 비롯해 아웃사이드 히터 신장호와 손현종, 미들 블로커 손태훈과 전진선까지 총 5명이 풀렸다.

KB손해보험에선 미들블로커 김홍정·한국민과 아웃사이드 히터 홍상혁, 총 3명의 선수가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다.

FA 협상 기간은 5일부터 18일까지이며 보상 범위는 선수별 등급에 따라 달라진다. 연봉 2억 5천만 원 이상을 받은 A그룹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선 전 시즌 연봉의 200%와 5명의 보호선수 이외의 선수 중 1명을 보상선수로 내주거나 전 시즌 연봉의 300%를 보상해야 한다.

1억 원∼2억 5천만 원의 연봉을 받은 B그룹 FA와 계약하면 전 시즌 연봉의 300%를 지급한다. 1억 원 미만의 연봉을 받은 C그룹 FA를 영입할 시엔 전 시즌 연봉의 150%를 지불하면 된다.

이번 FA시장에 A그룹은 5명(한선수, 차지환, 김명관, 이시몬, 노재욱), B그룹은 12명(오은렬, 정성규, 부용찬, 차영석, 김광국, 신장호, 손태훈, 손현종, 전진선, 김홍정, 한국민, 홍상혁)이 나왔다. C그룹은 없다.

한편 프로배구 남자부 통산 최다 FA 계약선수는 여오현 현대캐피탈 플레잉코치로 총 5번 행사했다.

< 2024 남자부 FA 명단 >

# 대한항공(2명)

한선수(A), 오은렬(B)

# 우리카드(1명)

정성규(B)

# OK금융그룹(2명)

차지환(A), 부용찬(B)

# 현대캐피탈(2명)

김명관(A), 차영석(B)

# 한국전력(2명)

이시몬(A), 김광국(B)

# 삼성화재(5명)

노재욱(A), 신장호(B), 손태훈(B), 손현종(B), 전진선(B)

# KB손해보험(3명)

김홍정(B), 한국민(B), 홍상혁(B)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