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리버풀 제치고 선두 복귀' 아스널, 루턴 타운에 2:0 승리
홍성욱 기자 | 2024.04.04 14:33
결승골 책임진 아스널 외데고르 [AP=연합뉴스]

우승 경쟁이 뜨거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아스널이 루턴 타운을 물리치고 선두로 복귀했다.

아스널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EPL 31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마르틴 외데고르의 선제골에 상대 자책골을 엮어 루턴에 2-0으로 승리했다.

직전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둬 연승 행진이 8경기에서 멈췄던 아스널은 2경기 만에 다시 '승리 모드'를 켰다.

승점을 68로 늘린 아스널은 리버풀(승점 67·+40골)을 2위로 끌어내리고 선두를 탈환했다.

아스널, 리버풀에 더해 맨시티까지 참전한 우승 경쟁의 '3파전' 구도는 지속했다.

이날 이어진 경기에서 맨시티가 애스턴 빌라를 대파하고 승점 67을 쌓아 리버풀과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38골)에서 뒤진 3위에 자리했다.

일단은 아스널이 승점에서 앞서있지만, 2위 팀들과 격차가 승점 1에 불과하다.

리버풀(29경기)은 아스널·맨시티(이상 30경기)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게 유리한 점이다.

EPL 4연패에 도전하는 맨시티는 그간 우승 레이스의 승부처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왔기에 여전히 강력한 우승 후보다.

아스널은 전반 24분 '캡틴' 외데고르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중원에서 상대 공을 탈취한 외데고르는 카이 하베르츠와 패스를 주고받으며 위험지역으로 파고들더니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득점했다.

전반 44분에는 루턴의 일본 선수 하시오카 다이키의 자책골이 아스널의 승리를 굳혔다.

왼쪽에서 아스널의 에밀 스미스 로우가 문전으로 쇄도하던 리스 넬슨을 겨냥해 컷백을 넘겼는데, 이게 뒤따르던 하시오카의 발을 맞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는 맨시티가 애스턴 빌라에 4-1로 크게 이겼다.

맨시티 로드리의 전반 11분 선제골, 애스턴 빌라 존 두란의 전반 20분 동점골에 1-1의 팽팽한 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포든이 홀로 3골을 연사하며 승부를 냈다.

전반 46분 왼발 프리킥 직접 슈팅으로 자신의 첫 골을 뽑아낸 포든은 후반 17분 로드리의 패스를 골대 오른쪽 하단 구석을 찌르는 정교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3-1을 만들었다.

이어 후반 24분에는 상대 공을 가로챈 뒤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날려 맨시티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올 시즌 2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한 포든은 리그 누적 득점을 14골로 늘리며 득점 랭킹 8위로 올라섰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