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레전드 미들블로커' 정대영, 현역 은퇴 결정...새 시즌 은퇴식 열린다
홍성욱 기자 | 2024.04.04 06:29
정대영 [GS칼텍스 제공]

정대영이 정든 코트를 떠난다. 

GS칼텍스는 3일 미들블로커 정대영이 코트를 떠나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대영은 2023~2024시즌이 끝나고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혔고, 화려했던 배구선수로의 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기로 했다.

여자배구 레전드 미들블로커 정대영은 1999년 양백여상을 졸업하고 당시 실업팀이었던 현대건설에서 성인 배구 무대에 첫 발을 내디뎠다. 프로 출범 이후 2007년 GS칼텍스로 이적한 정대영은 팀의 간판선수로 맹활약하며 2007~2008시즌과 2013~2014시즌 2번의 우승을 이끌었다.

2014년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어 한국도로공사로 이적한 정대영은 화려하진 않지만 기복 없이 꾸준한 활약으로 2017~2018시즌과 2022~2023시즌 두 차례 우승에 기여했다.

2023~2024시즌을 앞두고 FA 신분으로 GS칼텍스 유니폼을 다시 입은 정대영은 코트 안팎에서 젊은 선수들의 롤모델 역할을 하며 맏언니로서의 책임감을 보여줬다.

정대영은 “선수 생활을 해오며 은퇴를 여러 번 생각해 보기는 했지만 막상 은퇴할 시점이 다가오니 고민이 많았다. 사랑하는 팬들 앞에서 다시 선수로 뛸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팬들께서 앞으로의 새로운 인생에 많은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시면 기쁠 것 같고, 항상 정대영이라는 선수를 잊지 않아 주셨으면 한다”며 은퇴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GS칼텍스는 2024~2025시즌 중 선수 본인과 팬들에게 기억이 남을 만한 성대한 은퇴식을 통해 정대영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와의 홈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