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박동원 투런포' LG, NC에 5:0 완승으로 3연패 탈출
정현규 기자 | 2024.04.03 23:22
박동원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NC 다이노스를 제물로 3연패에서 탈출했다.

LG는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NC와 치른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LG는 4경기 만에 승리의 기쁨을 맛봤고 NC의 연승 행진은 '3'에서 끊겼다. LG는 NC와의 맞대결 6연패에서도 탈출했다.

NC는 초반 수비 실책 2개로 어수선했고, LG는 이를 놓치지 않았다. NC 포수 박세혁은 1회말 2사 1루 때 박해민의 도루를 잡으려다가 악송구 해 한 베이스 추가 진루를 허용했다.

오스틴 딘은 유격수 앞으로 땅볼을 친 뒤 과감한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박해민을 홈으로 보냈다.

NC는 2회말 또 한 번의 수비 실책을 범했다. 1루수 맷 데이비슨이 평범한 땅볼을 더듬는 바람에 LG 선두타자 오지환이 1루를 밟았다.

후속 타자 박동원은 NC 선발 이재학의 직구를 잡아당겨 좌월 투런포를 작렬했다. 시즌 2호 홈런으로 시속 176.1㎞의 '총알 타구'였다.

이어진 공격에서 문성주는 공이 2루 베이스를 맞고 좌중간으로 굴절되는 행운의 2루타를 생산했다. 중견수 김성욱이 공을 한 번에 줍지 못한 실책성 플레이도 겹쳤다.

LG는 2사 3루에서 홍창기의 중전 적시타로 4-0으로 달아났다.

양 팀 선발투수는 나란히 승리투수 요건을 채우지 못하고 공을 넘겼다. LG 손주영은 4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6개를 내줬지만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 NC 이재학은 5이닝 7피안타(1홈런) 1볼넷 4실점을 기록했으나 자책점은 1개에 불과했다.

이어진 불펜 싸움에서도 LG가 웃었다. NC의 3번째 투수 한재승은 7회말 1사 1루에서 폭투로 주자를 2루에 보낸 뒤 오스틴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았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