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양키스 4연승 이끈' 후안 소토, 시즌 첫 AL '이주의 선수'
정현규 기자 | 2024.04.02 17:13
후안 소토 [AP=연합뉴스]

지난 겨울 뉴욕 양키스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강타자 후안 소토가 개막 첫 주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MLB닷컴은 2일(한국시간) 소토와 로우르데스 구리엘 주니어(31·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각각 아메리칸리그(AL)와 내셔널리그(NL)에서 '이주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까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김하성(28)과 한솥밥을 먹다 양키스로 트레이드된 소토는 올 시즌 개막하자마자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개막 4연전에서 타율 0.529, 1홈런, 4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365를 기록했다. 특히 소토는 개막전에서 9회말 결정적인 홈 송구로 주자를 아웃시켜 팀 승리를 지켰다.

1일 경기에서는 9회초 결승타를 날리는 등 결정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소토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샌디에이고에 이어 양키스까지 3개 팀에서 주간 MVP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내셔널리그에서는 쿠바 출신인 구리엘이 주간 MVP로 뽑혔다. 구리엘은 지난주 콜로라도 로키스와 4연전에서 타율 0.471, 3홈런, 10타점, OPS 1.644를 기록했다.

2018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데뷔한 구리엘은 지난해 애리조나로 트레이드된 된 개인 최다인 24홈런을 날리며 주전 외야수로 자리 잡았다.

지난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한 구리엘은 애리조나와 3년간 4천200만달러에 재계약한 뒤 올해도 초반부터 활약을 이어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