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코디 학포 멀티골' 리버풀, 린츠 4:0 대파하며 UEL 16강 진출 확정
강종훈 기자 | 2023.12.01 17:21
득점 이후 기뻐하는 코디 학포(왼쪽)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이 린츠(오스트리아)를 대파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리버풀은 1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3-2024 UEL 조별리그 E조 5차전에서 린츠에 4-0으로 크게 이겼다. 4승 1패로 승점 12를 쌓은 리버풀은 2위(승점 8) 툴루즈(프랑스)와 격차를 승점 4로 벌리며 최종전 결과와 관계없이 조 1위와 16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리버풀은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위에 그쳐 챔피언스리그(UCL)가 아닌 UEL에서 경쟁하게 됐다. 올 시즌 EPL에서는 3위를 달리고 있다.

리버풀은 전반 12분 오른쪽에서 조 고메스가 올린 크로스를 루이스 디아스가 머리로 받아 선제 결승골을 뽑았다.

3분 뒤에는 무함마드 살라흐의 컷백이 수비를 맞고 굴절된 것을 코디 학포가 문전에서 밀어 넣어 2-0을 만들었다.

살라흐가 후반 6분 페널티킥으로 팀의 3번째 득점을 올렸고, 학포는 후반 추가시간 골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슈팅해 자신의 2번째 골이자 리버풀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올렸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