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양효진의 존재감' 현대건설, GS칼텍스에 3:1 승리로 1R 완패 설욕
홍성욱 기자 | 2023.11.27 00:03
양효진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C)KOVO

양효진의 존재감은 절대적이었다. 현대건설이 GS칼텍스에 설욕하며 1라운드 완패를 설욕했다.

현대건설은 2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GS칼텍스와의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1, 25-15, 20-25, 25-19)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2위 현대건설은 7승 4패 승점 23을 마크하며 3위 GS칼텍스(7승 4패 승점 19)와 격차를 승점 4점까지 벌렸다.

현대건설은 1세트 초반 힘든 경기를 펼쳤다. 상대 팀의 강한 서브를 이겨내지 못했다. 현대건설의 1세트 리시브 효율은 9.09%에 불과할 만큼 크게 흔들렸다. 1세트 중반까지 12-17로 끌려가기도 했다.

하지만 모마와 위파위의 활약이 살아나면서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모마는 12-17에서 연속 후위 공격으로 연속 득점했고, 14-18에선 위파위가 연속으로 상대 코트에 공을 꽂아 넣었다.

분위기는 한순간에 현대건설로 쏠렸다. 현대건설은 20-20에서 양효진의 중앙 속공과 모마의 블로킹으로 연속 득점하면서 기세를 끌어올렸고, 그대로 1세트를 가져왔다.

현대건설의 기세는 2세트에도 이어졌다. 이다현, 정지윤이 공격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면서 손쉽게 세트 스코어 2-0을 만들었다.

현대건설은 3세트를 내주며 분위기를 넘겨주는 듯 했지만 4세트 초반부터 분위기를 다시 잡아가며 특별한 위기 없이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16-15에서 위파위가 연속 시간차 공격을 성공했고, 양효진이 상대 팀 외국인 선수 지젤 실바(등록명 실바)의 강타를 가로 막으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양효진은 블로킹 5개를 합해 양 팀 최다인 21점을 올렸고, 모마는 19점, 위파위는 15점으로 거들었다.

GS칼텍스는 실바는 18점을 올렸으나 공격 성공률이 30.19%에 그쳤다. 김지원 세터에 이어 신인 이윤신 세터가 활약한 점은 위안거리였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