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삼성, 장지훈·김호재 등 선수 11명 방출
정현규 기자 | 2023.11.26 02:56
김호재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가 선수 11명을 방출했다.

삼성은 25일 투수 노건우, 박세웅, 장지훈, 김용하, 김준우, 맹성주, 박용민, 내야수 김호재, 이태훈, 윤정훈, 외야수 송준석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2017년 삼성에 1차 지명된 장지훈은 1군 통산 47경기에서 45⅓이닝 1패 평균자책점 8.14의 성적을 거두고 팀을 떠난다.

2018년 입단 후 삼성에서만 뛴 김호재도 2023시즌 75경기 타율 0.216(116타수 25안타)에 머문 끝에 사자 유니폼을 벗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