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김도영, APBC 결승전서 슬라이딩하다 손가락 부상…22일 수술 후 4개월 재활
정현규 기자 | 2023.11.21 11:58
APBC 대회에서 활약한 김도영. (연합뉴스)

김도영(KIA 타이거즈)이 수술대에 오른다.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23 결승전에서 입은 손가락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른다.

KIA타이거즈는 21일 "김도영이 전날 귀국 직후 검진에서 왼쪽 엄지 중수지절관절 내측 측부인대 파열과 견열 골절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도영은 22일 인대 봉합술을 받은 뒤 약 4개월간의 재활 기간을 갖는다.

일본과의 APBC 결승전 10회초 병살타를 친 김도영은 1루에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다가 베이스에 손가락이 부딪혔다.

10회초 1점을 보탠 한국 대표팀은 10회말 2점을 얻은 일본에 3-4로 패하고 준우승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