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GS칼텍스, '모마 더비'에서 현대건설 3:0 완파하며 2위 점프
홍성욱 기자 | 2023.11.04 00:27
GS칼텍스 선수들. (C)KOVO

GS칼텍스가 '모마 더비'로 불린 현대건설과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완승했다.

GS칼텍스는 3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0(25-16, 25-20, 25-14)으로 꺾었다.

GS칼텍스는 승점 11점(4승 1패)을 쌓아 현대건설(승점 10·3승 3패)을 밀어내고 2위로 올라섰다. 1위 흥국생명(승점 12·4승 1패)과 격차는 승점 1이다.

이날 GS칼텍스는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와 처음 적으로 만났다. 모마는 2021-2022, 2022-2023시즌 GS칼텍스 주포로 활약했지만, 올 시즌에는 현대건설 유니폼을 입었다.

GS칼텍스는 모마를 12점(공격 성공률 41.38%)으로 묶었다. 모마 대신 GS칼텍스가 택한 외국인 선수 지젤 실바(등록명 실바)는 양 팀 합해 최다인 21점(공격 성공률 51.35%)을 올렸다.

GS칼텍스는 1세트 9-9에서 실바의 후위 공격으로 10점 고지를 먼저 밟은 뒤, 이어진 랠리에서도 실바의 오픈 공격으로 득점해 11-9로 달아났다.

13-11에서는 최은지의 오픈 공격, 정대영의 서브 에이스, 현대건설 정지윤의 공격 범실, 정대영의 서브 에이스가 이어지면서 17-11로 도망가며 승기를 굳혔다.

팽팽했던 2세트에서도 GS칼텍스는 21-19에서 정대영의 속공, 실바의 퀵 오픈으로 23-19로 달아나, 현대건설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GS칼텍스는 3세트 시작과 동시에 실바의 오픈 공격을 두 차례 연속 성공하고, 상대 양효진의 공격 범실, 정대영의 오픈 공격으로 4-0을 만들었다. 이후 GS칼텍스는 동점도 허용하지 않고 손쉽게 경기를 끝냈다.

GS칼텍스가 완승을 거두는 순간이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