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4연승이다' 삼성화재, KB손해보험에 3:0 완승...선두 추격
홍성욱 기자 | 2023.11.01 23:32
삼성화재 요스바니와 김정호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C)KOVO

삼성화재가 4연승을 질주하고 선두 우리카드를 추격했다.

삼성화재는 1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3-2024 V-리그 방문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점수 3-0(25-22, 25-22, 25-23)으로 물리쳤다.

현대캐피탈, OK금융그룹에 이어 KB손보마저 3경기 연속 셧아웃(3-0 승리)으로 따돌린 삼성화재는 시즌 4승 1패, 승점 11을 쌓아 1위 우리카드(5승 무패·승점 14)에 이어 두 번째로 승점 10을 돌파했다. 반면 KB손보는 시즌 첫 경기에서 한국전력에 승리를 거둔 이래 4연패 늪에 빠졌다.

삼성화재 주포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가 요술 같은 공격으로 4연승에 앞장섰다. 1세트에서만 13점을 퍼부은 요스바니는 2세트 21-19에서 오픈 득점을 올린 뒤 곧바로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의 백어택을 블로킹으로 차단하는 등 2세트까지 20점을 터뜨리고 펄펄 날았다.

견고한 디그로 KB손보의 공격을 걷어낸 뒤 요스바니와 박성진 양쪽 날개를 번갈아 활용한 세터 노재욱의 볼 배급도 효과적이었다.

1세트에서 백어택을 하나도 성공하지 못한 KB손보와 달리 삼성화재는 1세트 7개, 2세트 6개의 시원한 후위 공격 득점으로 KB손보의 기를 죽였다.

삼성화재는 3세트에서 16-19로 끌려가다가 요스바니의 블로킹 득점을 계기로 차근차근 점수를 좁힌 뒤 다시 비예나의 공격을 가로막은 요스바니의 블로킹으로 21-21 동점을 이뤘다.

오픈 득점으로 매치 포인트를 쌓고 백어택으로 경기를 끝낸 것도 요스바니였다. 요스바니는 블로킹 4개를 포함해 64%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바탕으로 32점을 수확했고, 박성진이 12점으로 뒤를 받쳤다.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페퍼저축은행을 3-1(21-25, 25-20, 25-19, 27-25)로 제압하고 시즌 첫 연승을 달렸다.

직전 경기에서 도로공사를 3-2로 따돌린 기업은행은 시즌 처음으로 승점 3(3-0 또는 3-1 승리)을 챙겼다. 페퍼저축은행은 3연패를 당했다.

브리트니 아베크롬비(등록명 아베크롬비)의 폭발적인 12득점을 앞세워 3세트를 따낸 기업은행은 4세트에서 막판 블로킹 세례를 퍼붓고 듀스에서 전세를 뒤집었다.

아베크롬비의 가로막기 득점으로 20-21로 따라붙고, 최정민의 블로킹으로 24-23으로 역전했다.

이날 블로킹 4개에 성공한 최정민은 25-25에서 결정적인 서브 에이스로 매치 포인트를 쌓았고, 임혜림이 페퍼저축은행의 주포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의 백어택을 블로킹으로 차단해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아베크롬비가 31점으로 득점을 이끌고, 황민경과 표승주가 10점씩 거들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