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메가왓티 맹공에 정호영 화답' 정관장, 흥국생명에 3:2 극적인 역전승
홍성욱 기자 | 2023.10.26 22:19
정관장이 승리를 확정한 순간 메가왓티(오른쪽)는 코트에 앉아 눈물을 흘렸고, 나머지 선수들과 고희진 감독이 열광하며 기뻐하고 있다. (C)KOVO

메가왓티의 엄청난 화력이 경기 후반부를 강타했다. 정호영은 서브와 블로킹으로 화답했다. 정관장이 흥국생명을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정관장은 2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방문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2(21-25, 26-28, 25-22, 25-7, 18-16)로 꺾었다.

이 승리로 정관장은 흥국생명의 개막 후 4연승 도전을 막아서며 시즌 2승 1패 승점 5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반면 흥국생명은 3승 1패 승점 9점으로 2위에 그대로 자리했다.

흥국생명은 '쌍포' 김연경과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등록명 옐레나)를 앞세워 1, 2세트를 따내며 낙승하는 듯했다.

하지만 정관장은 3세트부터 기어를 바꿔 넣었다. 정관장은 3세트부터 철벽을 가동하며 팀 블로킹 6개를 기록했다. 블로킹 하나하나가 승부처에서 나온 데다 그중 5개가 옐레나를 상대로 나온 것이었기 때문에 경기 흐름이 바뀌기에 충분했다.

정호영이 6-6에서 옐레나의 오픈 공격을 연속 차단했고 19-21에선 박은진과 메가왓티가 3연속 블로킹을 합작했다. 이후 23-22에서 옐레나의 서브 범실과 박은진의 오픈 득점이 교차했다.

분위기를 가져온 정관장은 4세트 25-7로 압도적인 승리를 챙겼다. 한 세트 7득점은 역대 V리그 남녀부 통틀어 최소 득점 타이기록이다. 정관장은 4세트에서도 블로킹 6개를 따낸 가운데 1∼3세트 부진했던 지오바나 밀라나가 7득점으로 살아난 것도 주효했다.

정관장은 10-4에서 11연속 득점 행진으로 단숨에 21-4까지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정호영은 서브 에이스 4개를 터뜨렸다.

물러설 수 없는 5세트에서도 정관장은 뒷심을 발휘했다. 13-13에서 지아의 서브 범실로 매치 포인트를 내줬지만, 메가가 예리한 대각 공격으로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갔다.

이어 메가가 신들린 공격으로 한 점 앞서갔다. 흥국생명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라인 안쪽으로 넉넉하게 들어왔다. 두 점씩 주고받은 17-16에선 이날 활약이 아쉬웠던 지아가 속죄의 스파이크로 마지막 득점을 책임졌다.

정관장이 짜릿한 역전승으로 환호하는 순간이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