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준PO 3연승' 강인권 감독 "큰 이상 없으면 페디가 PO 1차전 선발"
정현규 기자 | 2023.10.26 11:28
2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 SSG 랜더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1회 말 2사 2·3루 NC 5번 권희동이 안타 때 득점을 올린 주자가 강인권 감독과 인사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NC 다이노스를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로 이끈 강인권 감독은 "kt wiz는 워낙 선발 투수진이 탄탄하다"며 "외국인 선수 둘을 빼고 우리 국내 선발 투수를 어떻게 운용할지 고민하겠다"고 PO 대비책을 밝혔다.

NC는 2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벌어진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3차전에서 SSG 랜더스를 7-6으로 따돌려 시리즈 전적 3전 전승으로 PO에 진출했다.

투수 3관왕을 차지한 에이스 에릭 페디를 쓰지 않고도 NC는 상·하위 타선의 고른 활약과 불펜의 든든한 계투로 SSG를 무너뜨리고 6년 만에 PO에 올랐다.

강 감독은 "경기 초반에 점수를 낸 뒤 추가점을 내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중간 불펜 투수들이 충분히 잘해줘서 좋은 분위기에서 PO에 올라가게 됐다"고 계투 요원들에게 고마워했다.

이재학이 5회 1사 1루에서 SSG 오태곤의 타구에 오른쪽 손등을 맞아 어쩔 수 없이 필승 계투조를 일찍 가동했다던 강 감독은 8회를 막아줘야 했던 임정호가 제 몫을 하고 불안했던 마무리 이용찬도 구위를 찾아 여유가 생긴 것 같다며 1점의 리드를 지킨 구원진의 노고를 재차 높게 평가했다.

오른쪽 팔뚝 부상으로 준PO에서 벤치만 달군 페디는 정규리그 2위 kt와 벌이는 PO에는 정상 출격할 예정이다.

강 감독은 "만일 준PO를 4차전까지 치렀다면 페디가 내일 등판할 참이었다"며 "큰 이상이 없는 한 페디가 PO 1차전에 등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페디의 실전 감각이 문제지만, 1이닝만 던지면 나아질 것으로 본다"며 곧 돌아올 에이스에게 큰 기대를 걸었다.

강 감독은 준PO를 3차전에서 끝내 피로가 쌓인 선수들이 좀 더 쉴 수 있게 된 점에 안도감을 나타냈다. NC와 kt의 PO 1차전은 30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다.

강 감독은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준PO 3차전에서 거푸 부진한 외국인 좌완 투수 태너 털리를 두고 "마운드에서 커맨드가 안 돼 태너도 당황하는 것 같다"며 남은 나흘간 해결책을 찾아보겠다고 전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