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인천에서 이틀 연속 승리' NC, 투타 조화 속에 SSG에 7:3 완승...PO 진출 눈앞
정현규 기자 | 2023.10.23 23:40
23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KBO 준플레이오프 2차전 NC 다이노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7-3으로 승리한 NC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NC 다이노스가 1차전에 이어 2차전까지 승리하는 뒷심을 보였다.

NC는 2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벌어진 2023 신한은행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2차전에서 SSG 랜더스를 7-3으로 제압했다. 인천에서 치른 준PO 1∼2차전을 모두 쓸어 담은 NC는 1승만 보태면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에 진출해 정규리그 2위 kt wiz와 맞붙는다.

지난해까지 5전 3승제로 펼쳐진 14번의 준PO에서 1∼2차전을 거푸 잡은 8팀 중 6팀(75%)이 PO에 진출했다. 2승 후 3연패로 역싹쓸이를 당한 팀은 2010년 롯데 자이언츠, 2013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 두 팀뿐이다.

NC, 두산 베어스와 시즌 막판까지 벌인 정규리그 3위 싸움에서 승리해 준PO에 직행한 지난해 통합 우승팀 SSG는 안방에서 두 경기를 허무하게 내리 내줘 벼랑 끝에 몰렸다.

NC가 1회 시작부터 SSG 선발 투수 김광현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선두 손아섭이 유격수 내야 안타로 출루하자 1사 후 3번 타자 박건우가 SSG 3루수 최정 옆을 총알처럼 꿰뚫는 좌전 안타로 득점권 찬스를 이었다.

제이슨 마틴은 김광현의 낙차 큰 변화구를 솜씨 좋게 퍼 올려 우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로 손아섭을 홈으로 보냈다. 이어진 1사 2, 3루에서 등장한 권희동은 김광현의 빠른 볼을 밀어 쳐 1타점 우전 안타를 날렸고, 서호철이 희생플라이로 마틴마저 홈에 불러들여 NC는 3-0으로 앞서갔다.

NC는 2회에는 2사 후 볼넷 2개를 남발한 김광현의 제구 난조를 틈타 또 득점 기회를 잡았다. 찬스에서 박건우가 4-0으로 달아나는 빨랫줄 같은 우전 안타를 터뜨렸다.

SSG 선발 김광현은 안타 5개와 볼넷 3개를 허용하고 4실점으로 기대를 밑돈 뒤 3이닝만 던지고 왼손 엄지 통증을 이유로 4회 문승원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NC 선발 송명기를 상대로 1, 2회 연속 선두 타자 출루에도 병살타와 후속타 불발로 헛물을 켠 SSG는 3회말 사사구 2개로 무사 1, 2루 절호의 추격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추신수가 중견수 뜬공, 최주환과 최정이 연속 삼진으로 돌아서 땅을 쳤다.

SSG는 4회 무사 1루의 네 번째 기회에서 장기인 홈런으로 2점을 만회했다. 한유섬이 낮게 들어온 빠른 볼을 잡아당겨 우월 투런 아치를 그리고 송명기를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한유섬은 2-4로 쫓아가던 6회 1사 주자 없는 세 번째 타석에서는 NC 세 번째 투수 이재학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이번에는 가운데 담을 넘기는 솔로 아치로 연타석 대포를 쏴 SSG 랜더스 필드를 열광의 도가니로 몰았다.

그러나 1차전과 똑같이 승리의 여신은 8회 NC를 향해 미소 지었다. 4-3으로 앞선 8회초 선두 타자 김형준이 4이닝 동안 6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치던 문승원과 8구 접전 후 좌중간 펜스를 넘기는 비거리 125m짜리 솔로포를 뿜었다. 김형준은 5회 무사 1, 2루에서 번트 병살타로 찬물을 끼얹은 부진을 한 번에 만회했다.

NC는 도태훈의 몸에 맞는 공, 보내기 번트로 이어간 1사 2루에서 손아섭의 1루 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로 1점을 더 얹었다. SSG가 파울을 주장하며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페어를 선언한 원심은 바뀌지 않았다.

2사 2루에서 박건우가 7-3으로 도망가는 중전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 5타수 3안타에 2타점을 올린 박건우는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돼 상금 100만 원을 받았다.

최성영(4회)∼이재학(5회)∼김영규(6회)∼류진욱(7회) NC 좌우 불펜은 지그재그로 등판해 SSG의 추격을 1점으로 완벽에 가깝게 틀어막았다. NC 마무리 이용찬은 9회를 실점 없이 던져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SSG와 NC의 준PO 3차전은 25일 오후 6시 30분 경남 창원 NC파크에서 에릭 페디(NC)와 오원석(SSG)의 선발 대결로 막을 올린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