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오현규·양현준' 교체 투입…셀틱, 대승 거두며 리그 6연승
강종훈 기자 | 2023.10.23 08:50
오현규 [로이터=연합뉴스]

셀틱이 리그 경기 6연승을 내달렸다.

셀틱은 22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타인캐슬 파크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십 9라운드 하트 오브 미들로디언과 원정 경기에서 4-1로 대승했다.

셀틱에서 뛰는 오현규와 양현준은 팀이 3-1로 앞선 후반 27분에 나란히 교체 선수로 기용됐으며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셀틱은 리그 경기 기준 6연승을 내달리며 개막 후 9경기 연속 무패(8승 1무·승점 25) 행진을 이어갔다. 2위 레인저스(6승 3패·승점 18)와는 승점 차를 7로 벌렸다.

전반 4분 맷 오라일리의 선제 득점으로 앞서간 셀틱은 이후 일본인 선수들이 차례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3분 마에다 다이젠, 후반 6분 후루하시 교고, 후반 36분 이와타 도모키가 골을 터뜨렸다.

오현규는 유효 슈팅을 두 차례 시도하며 득점을 노렸으나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오현규와 양현준은 이번 시즌 리그 경기에서 아직 득점이 없다.

셀틱은 26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벌인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