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실바 30점 위력' GS칼텍스, 정관장에 3:0 완승
홍성욱 기자 | 2023.10.20 22:13
GS칼텍스 실바가 강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C)KOVO

GS칼텍스가 2023 구미·도드람컵 우승 여세를 몰아 2023-2024시즌 V리그를 산뜻하게 출발했다.

GS칼텍스는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홈 개막전에서 정관장을 3-0(25-21, 25-22, 25-17)으로 제압했다.

키 191㎝의 외국인 선수 지젤 실바(등록명 실바)가 양 팀 최다인 30득점을 올리며 펄펄 날았고 반대편 날개에서 강소휘도 14득점으로 도왔다.

정관장이 1세트 범실 6개를 쏟아내며 자멸한 사이 GS칼텍스가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다. GS칼텍스는 13-16에서 실바의 퀵오픈에 강소휘, 한수지의 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정관장 지오바나 밀라나(등록명 지아)의 퀵오픈은 연거푸 코트를 벗어나면서 GS칼텍스가 18-16으로 달아났다. 이후 실바가 강력한 직선 스파이크로 세트포인트를 쌓았고, 한 점을 내준 뒤 대각 공격으로 25점째를 쌓았다.

2세트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정관장은 2세트 17-13으로 앞서가다가 18-18 동점을 허용했다. 기세를 탄 GS칼텍스는 강소휘의 시간차 공격과 실바의 서브 에이스로 20점 고지를 먼저 밟았다.

정관장도 메가왓티 퍼티위(등록명 메가)의 백어택과 박은진의 블로킹으로 20-20 동점을 만들었지만, GS칼텍스의 뒷심에 더 셌다. 22-22에서 유서연이 퀵오픈에 성공했고 실바가 강스파이크 득점 후 상대 메가의 스파이크를 차단했다.

승기를 잡은 GS칼텍스는 3세트 12-11에서 5연속 득점 행진으로 사실상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지치지 않는 실바는 3세트에서 홀로 11득점을 올리며 정관장 선수들의 총득점(12점)에 육박하는 활약을 펼쳤다. 이날 정관장으로서는 지아가 8득점에 공격 성공률 25.81%에 그친 것이 아쉬웠다.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OK금융그룹이 한국전력에 3-1(16-25 25-20 25-17 25-16)로 역전승했다. OK금융그룹은 신영석, 박철우가 있는 한국전력과의 블로킹 싸움에서 15-9로 이겼다.

몽골 출신 미들 블로커 바야르사이한 밧수(등록명 바야르사이한)가 '철벽'을 가동해 블로킹 7개를 빼앗아내며 12득점을 올렸다.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는 어김없이 막강한 화력으로 25득점(공격성공률 52.63%)을 올렸고, 차지환도 4세트 6득점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한국전력은 개막 후 두 경기를 연속 역전패하며 시즌을 출발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