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준PO행 강인권 NC 감독 "집중한 선수들 고마워…페디는 회복 중"
정현규 기자 | 2023.10.20 09:10
19일 오후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14대9로 경기가 끝난 후 NC 다이노스 강인권 감독이 코칭스태프진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강인권 NC 다이노스 감독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한 경기만에 끝내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NC는 19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두산 베어스에 14-9로 역전승했다.

강 감독은 "선수들이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줘 승리할 수 있었다. 선수들이 집중한 결과다"라며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만루포를 포함 4타수 3안타(1홈런) 6타점 2득점으로 활약한 서호철에 대해선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장타로 좀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게 해줬다"고 치켜세웠다.

멀티 홈런을 터뜨린 포수 김형준에 대해서도 "타격은 물론 수비에서도 투수들을 끌어가는 모습을 보면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라고 호평했다.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1⅓이닝 3실점(3자책)을 한 이용찬을 두고는 "구종이 단조롭다 보니까 수 싸움에서 타자에게 읽히는 것 같다. 슬라이더, 커브 등 구종을 추가해 활용하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이용찬은 이달 정규시즌 8경기에서도 6이닝 8실점(8자책)으로 부진했다.

강 감독은 최근 페이스가 좋은 류진욱과 보직을 바꿀 수 있냐는 질문엔 "고민되긴 하는데 그렇다고 한 시즌 마무리 투수를 했는데 교체하는 것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정규시즌 70경기 67이닝 22홀드 평균자책점 2.15를 찍은 류진욱은 이날도 2이닝 2피안타 1실점(1자책)으로 호투를 이어갔다.

이제 NC는 인천으로 이동해 22일부터 SSG 랜더스와 준플레이오프(5전3승제)를 치른다. 지난 16일 타구에 맞아 오른팔 타박상을 입은 에릭 페디의 1차전 출전 여부가 관심사다.

강 감독은 "페디는 하루하루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며 "내일 훈련하고 좀 더 상태를 지켜본 뒤 내일이나 모레 정도에 등판 시점을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