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서호철 역전 그랜드슬램 작렬' NC, 두산에 14:9 역전승...준플레이오프 진출
정현규 기자 | 2023.10.19 22:43
19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4회 말 2사 만루 상황 만루 홈런을 친 NC 7번 서호철이 축하받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NC 다이노스가 만루 홈런을 포함해 6타점을 올린 서호철의 맹활약 속에 두산 베어스를 꺾고 준플레이오프(준PO)에 진출했다.

NC는 19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두산에 14-9로 역전승했다.

정규시즌을 4위로 마쳐 '1승'을 안고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른 NC는 5위 두산을 1차전에서 꺾으며, 2차전을 벌이지 않고 준PO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2015년 도입된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4위 팀이 5위 팀을 꺾는 '전통'은 9년째 이어졌다.

강인권 NC 감독은 사령탑으로 치른 첫 포스트시즌에서 승리했다. 창원NC파크에서 열린 첫 포스트시즌 경기의 승장으로 기록돼 기쁨은 더 컸다. 반면 '국민타자' 출신 이승엽 두산 감독은 가을 무대 데뷔전만 치르고서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는 퇴장했다.

이날 가장 돋보인 선수는 서호철이었다. 서호철은 0-3으로 뒤진 4회말 2사 만루에서 역전 만루 홈런을 치더니, 6-5로 근소하게 앞선 7회 1사 만루에서는 2타점 2루타를 작렬했다. 서호철은 역대 와일드카드 결정전 첫 만루 홈런, 단일 와일드카드 결정전 최다 타점 기록도 작성했다.

NC는 22일부터 정규시즌 3위 SSG 랜더스와 5전3승제의 준PO를 치른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