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BO 수비상 후보 발표…감독·코치·단장 투표 반영
정현규 기자 | 2023.10.19 15:05
KBO리그를 대표하는 중견수 박해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올 시즌 신설한 'KBO 수비상' 후보와 선정 방식을 공개했다.

KBO는 19일 투수 108명, 포수 14명, 1루수 4명, 2루수 10명, 3루수 9명, 유격수 9명, 좌익수 5명, 중견수 9명, 우익수 7명의 수비상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팀 경기 수(144경기)의 ⅓인 48이닝 이상을 투구한 투수, 72경기 이상 출전한 포수, 720이닝 이상 해당 포지션에서 수비한 내야수와 외야수가 모두 후보에 올라 '후보자 수'가 크게 늘었다.

외야수 3명을 뽑는 골든글러브와 달리 KBO 수비상은 중견수, 우익수, 좌익수를 따로 선정해 KBO리그를 대표하는 허슬 플레이어 박해민(LG 트윈스)과 정수빈(두산 베어스)이 포진한 중견수 자리가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KBO 수비상은 정규시즌에서 가장 뛰어난 수비 능력을 발휘한 포지션별 1명씩 총 9명에게 시상한다. 수상자는 투표 점수 75%와 수비 기록 점수 25%를 합산하여 결정한다.

유권자는 감독, 코치 9명, 단장 1명 등 구단당 11명씩 총 110명이다. 자신이 속한 구단의 선수에게는 투표할 수 없다. 수비 기록은 KBO 공식 기록 업체인 스포츠투아이와의 협력을 통해 점수화한다.

수비율, 수비 범위에 가중치를 둔 레인지팩터 등으로 수치화한 공식기록 점수가 전 포지션에 공통으로 반영되고, 투수는 번트타구 처리와 견제, 포수는 도루 저지율과 블로킹률, 내야수와 외야수는 기록되지 않은 호수비와 실책 등을 보정한 조정 KUZR(KBO Ultimate Zone Rating) 점수도 평가 자료에 넣는다.

첫 KBO 수비상 수상자는 11월 말로 예정된 KBO 시상식에서 공개된다. 수상자는 트로피와 상금 200만원을 받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