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해외농구
'트레이드 요구' NBA 릴러드, 삼각 트레이드로 밀워키행
정현규 기자 | 2023.09.28 14:10
데이미언 릴러드 [AP=연합뉴스]

트레이드를 요구했던 미국프로농구(NBA) 데이미언 릴러드가 밀워키 벅스로 이적한다.

미국 ESPN은 28일(한국시간) 밀워키가 삼각 트레이드를 통해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의 가드 릴러드를 영입한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포틀랜드는 밀워키에 릴러드를 넘겨주고, 밀워키로부터 즈루 홀리데이, 2029년 1라운드 비보호 지명권, 2028년·2030년 픽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또 포틀랜드는 피닉스로부터 디안드레 에이턴과 투마니 카마라를 받고, 피닉스에 유숩 누르키치, 나시르 리틀, 키언 존슨을 내준다.

피닉스는 또 밀워키로부터 그레이슨 앨런을 영입한다. 릴러드의 영입이 확정되면 밀워키는 지난 시즌 NBA 베스트 5에 해당하는 퍼스트 팀에 선정된 야니스 아데토쿤보에 더해 막강한 전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1990년생 릴러드는 2012년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6순위로 포틀랜드에 지명된 후 줄곧 이 팀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2013년 신인상을 받은 그는 올스타에 7번 뽑혔고 2021년 도쿄올림픽에 미국 국가대표로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2-2023시즌에는 정규리그 평균 32.2점, 7.3어시스트, 4.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7월 조 크로닌 포틀랜드 단장은 릴러드가 "다른 곳에서 뛰고 싶다는 뜻을 알려왔다"고 말해 직접 트레이드를 요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릴러드가 트레이드를 요구한 것은 역시 우승에 대한 '갈증' 때문으로 보인다.

AP통신은 "릴러드는 우승 경쟁을 하기를 원했고, 11년간 포틀랜드에서 뛴 이후 우승권 팀으로 가겠다고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P통신은 마이애미 히트, 브루클린 네츠,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마이애미와 LA 클리퍼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를 릴러드의 유력 행선지로 예상한 바 있다.

포틀랜드는 릴러드 입단 이후 2018-2019시즌 서부 콘퍼런스 결승에 한 차례 오른 것이 가장 좋은 성적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