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황희찬 시즌 4호골...울버햄튼은 리그컵 3R에서 탈락
강종훈 기자 | 2023.09.27 11:47
시즌 4호골을 터트린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황소' 황희찬이 시즌 4호 골을 터뜨렸지만, 소속팀 울버햄튼(잉글랜드)은 2부 리그(챔피언십) 팀에 덜미를 잡히며 리그컵 3라운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울버햄튼은 27일(한국시간) 잉글랜드 입스위치의 포트먼 로드에서 열린 2023-2024 리그컵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입스위치(2부리그)에 2-3으로 역전패했다.

황희찬은 이날 왼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후반 24분 파비우 시우바와 교체될 때까지 69분간 그라운드를 활발히 누비며 시즌 4호골을 터뜨렸다.

황희찬은 일찌감치 선제골로 팀의 승리를 예약하는 듯했다.

전반 4분 울버햄튼은 빠른 속도로 공격에 나섰고, 그라운드 중앙에서 뛰어 들어가던 황희찬은 사샤 칼라이지치의 침투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골대 상단 구석을 정확히 찔렀다. 호쾌한 슈팅을 날린 황희찬의 시즌 4호골(정규리그 3골·리그컵 1골)이다.

황희찬의 활약에도 팀은 역전패했다. 울버햄튼은 전반 15분 오른쪽 구석에서 올라온 코너킥 상황에서 추가 골을 넣으며 승기를 더욱 굳히는 듯했다. 코너킥이 상황에서 산티아고 부에노가 시도한 헤더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흘러나오자 골대 바로 앞에 있던 고메스가 왼발로 재차 밀어 넣었다.

그러나 잠시 후 울버햄튼은 거짓말처럼 무너졌다. 입스위치는 전반 28분 역습 기회에서 오마리 지로허친슨의 오른발 슈팅으로 한 점을 만회하더니 10분 뒤에는 프레디 라다포가 페널티지역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3분에는 잭 테일러가 페널티 아크 뒤쪽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고, 이 공이 그대로 골대 상단 구석에 꽂혀 울버햄프턴은 끝내 역전을 허용했다.

한편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풋몹은 황희찬에 평점 7.5점을 매겼다. 이날 두 번째 골을 넣은 토치 고메스와 더불어 팀 내에서 가장 높은 점수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